홍콩 앞바다에 범고래붙이 무리 '깜짝 출현'

  • Published : Jan 19, 2020 - 11:54
  • Updated : Jan 19, 2020 - 11:54
홍콩 앞바다에 흑범고래로도 불리는 범고래붙이 무리가 나타났다.

18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께 빅토리아항 근처 바다에서 범고래붙이 여러 마리가 헤엄치는 모습이 목격됐다.

홍콩 동물 보호 단체는 이 일대의 범고래붙이가 100여마리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면서 선박들이 항해할 때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SCMP 홈페이지-연합뉴스)

깊은 바다에서 주로 사는 범고래붙이가 홍콩 앞바다에 대거 나타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홍콩 돌고래 보호 협회 대변인인 비에나 맥은 "범고래붙이들이 나타난 것은 설명하기 어려운 일이지만 건강한 상태로 보인다"며 "길을 잃었거나 뭔가 다른 요인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범고래붙이들은 지난 2014년에도 홍콩 인근 바다에 잠시 나타난 적이 있다.

최대 6m까지 자라는 범고래붙이는 따뜻한 바다에서 수백마리까지 큰 무리를 지어 생활한다. (연합뉴스)

코리아헤럴드 네이버 채널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