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김비오, 갤러리에 '손가락 욕설' 논란

  • Published : Sept 29, 2019 - 16:04
  • Updated : Sept 29, 2019 - 16:04
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 정상급 선수 김비오(29)가 갤러리에 손가락을 세워 보이는 행동을 취해 논란이 됐다.

김비오는 29일 경북 구미의 골프존카운티 선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DGB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 16번홀(파4)에서 티샷 실수를 했다.

다운 스윙 도중 갤러리 틈에서 휴대전화 카메라 셔터 소리가 들리자 움찔하면서 드라이버를 놓친 김비오는 돌아서서 가운뎃손가락을 치켜세우며 화를 냈다.


(JTBC 골프 중계 화면-연합뉴스)

김비오의 손가락 욕설 장면은 TV 중계 화면을 통해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선수의 스윙을 방해한 갤러리도 문제지만 선수가 갤러리를 향해 노골적인 손가락 욕설을 서슴지 않은 것은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는 지적이다.

코리안투어 2010년 대상, 신인왕, 최저타수 1위 등을 석권한 김비오는 미국프로골프투어에 진출했다가 코리안투어로 복귀해 올해 NS 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을 제패해 통산 4승 고지에 오른 바 있다.

JTBC 골프 송경서 해설위원은 "안타까운 장면이다. 아무리 화가 나는 상황이라도 자제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김비오는 티샷 실수에도 세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려 파를 지켰다.

한국프로골프협회는 상벌위원회에 김비오를 회부해 징계할 방침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