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겸업?"…범행 현장·시신 찾아내는 유튜버들

  • Published : Aug 11, 2019 - 09:15
  • Updated : Aug 11, 2019 - 09:15
1인 방송 생중계 잦아지며 의도치 않은 '경찰 역할'…자작극 논란도

생중계로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는 유튜버들이 범죄 현장을 발견하거나 용의자 검거를 돕는 일이 왕왕 발생하며 시선을 끌고 있다. 유튜버가 경찰력이 미처 닿지 않은 상황에서 일종의 경찰이나 사설탐정 역할을 한다는 말까지 나온다.

한편에서는 범죄 현장 적발이라는 자극적인 소재를 이용해 조회 수를 올리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달 유튜버 '양팡'은 부산 지하철역 무인 물품 보관함에 갇혀 있던 강아지를 발견해 구조하는 영상을 올렸다. 양팡은 개인방송 생중계 중 지하철 역내를 지나다 보관함에 버려진 강아지가 우는 소리를 듣고 신고했다. 영상에는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한 역무원이 보관함에 갇혀 있던 강아지를 구조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해당 영상은 지난 7일 기준으로 조회 수 140만회를 기록했다.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성폭행 피해를 봤다는 유튜버에 의해 가해자로 지목된 이가 현장에서 검거되는 영상도 올라왔다.

유튜버 '꽁지'는 지난 3일 고속버스 안에서 한 남성이 잠든 자신의 신체를 만졌다며 경찰에 신고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성추행 혐의를 받는 남성이 해명하는 장면과 이어 경찰에 연행되는 모습이 모자이크 처리된 채로 담겼다. 이 영상은 지난 8일 기준 조회 수 50만을 넘어섰고, 해당 유튜버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기도 했다.

범죄 용의자를 현장에서 붙잡는 데 공을 세운 유튜버도 있다.

유튜버 '말왕'은 영국의 한 마트에서 물건을 훔치는 이를 잡는 모습이라는 영상을 지난 6월 게재했다. 영상엔 절도 용의자와 유튜버가 벌인 몸싸움 장면도 담겼고 용의자가 흘린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노출되기도 했다. 용의자는 경찰에 연행됐다.

이 유튜버는 지난해 거리에서 담배를 피우는 청소년에게 훈계하는 영상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흉가체험을 하는 인터넷 방송이 늘어나며 빈집에서 시신을 발견하는 사례도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인터넷 개인방송을 진행하는 박모(30)씨는 공포체험을 위해 들어간 폐 요양병원에서 부패가 진행된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다른 유튜버는 폐가 체험으로 들어간 곳에서 백골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을 발견한 유튜버를 두고 "누가 경찰인지 모르겠다"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이 같은 현상에 배상훈 서울디지털대학교 경찰학과 교수는 "사건을 중심으로 움직이는 우리나라 경찰 시스템에서 연고 없는 시신을 발견하기는 어렵다"며 "유튜버가 경찰력이 닿지 못하는 곳을 파헤치는 서구의 탐정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관심과 조회 수가 곧 수익인 인터넷 개인 방송자들이 시신이나 범죄 현장을 우연히 발각해 중계하는 것을 두고 일부 누리꾼은 '자작극 아니냐'는 의혹의 시선을 보내기도 한다.

유기된 강아지를 구조한 '양팡'에게도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그가 게시한 동영상에 따르면 구조된 개는 양팡이 물품 보관함 주변에 도착하기 1분 전에 유기됐다. 우연히 발견한 것 치곤 유기와 구조가 순식간에 이뤄진 바람에 '고의로 유기 상황을 만들어 조회 수를 높이려 한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가 쏟아진 것.

이에 대해 유튜버 양팡은 "아무리 인터넷 세상이라지만 악의적으로 몰아가는 이들이 많아서 힘들다"며 자작극 논란을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