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리조트서 아일랜드인 장애 소녀 실종

  • Published : Aug 6, 2019 - 09:18
  • Updated : Aug 6, 2019 - 09:18

말레이시아 리조트에서 휴가를 보내던 아일랜드인 10대 장애 소녀가 실종돼 수색 중이다.

5일 BBC방송과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3일 쿠알라룸푸르에서 65㎞ 정도 떨어진 세렘반의 열대우림 리조트에 아일랜드인 부부와 세 자녀가 투숙했다.

이들은 영국 런던에서 출발, 말레이시아에서 2주 동안 휴가를 보낼 계획이었다.


"15살 장애 소녀, 말레이 리조트서 실종"
(도미닉 그레이엄 페이스북)

부부는 첫날 잠자리에 들었다가 다음날인 4일 오전 일어나보니 노라 퀴어린이란 이름의 딸이 사라졌다고 신고했다. 노라의 방 창문은 열려있었다.

실종 소녀의 삼촌인 도미닉 그레이엄은 페이스북에 "말레이시아에 연줄이 있는 사람은 어떻게서든 도와달라"며 "조카가 세렘반에서 실종됐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조카는 15살이고, 특별한 도움(special needs)이 필요하다"며 "어젯밤 잠자리에 든 이후로 아무도 본 사람이 없다"고 덧붙였다.

현지 경찰과 소방구조대원들은 주변 지역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