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라스베이거스 거대 메뚜기떼 침공... 이유는?

곤충학자들 "화이트 계통 불빛이 곤충 유인"

  • Published : Jul 30, 2019 - 10:00
  • Updated : Jul 30, 2019 - 10:06

도박과 환락의 도시로 불리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를 '불청객' 메뚜기떼가 점령하자, 메뚜기들을 유인한 요인이 무엇인지를 두고 학자들 간에 의견이 분분하다.

29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곤충학자들 사이에서 지난주부터 라스베이거스 호텔·카지노가 밀집한 스트립 지역에 몰려든 메뚜기떼를 끌어들인 '자석'이 일부 호텔에서 비추는 스카이 빔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AFP-연합뉴스)

어바나 샴페인 일리노이대학 곤충학과장 메이 베렌바움 교수는 "룩소르 호텔 스카이 빔은 벌레들을 유인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건 거대한 나방 기둥과도 같다"라고 말했다.

룩소르 호텔은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 남쪽에 자리 잡은 피라미드 모양의 대형 호텔이다. 밤이 되면 피라미드 꼭대기에서 파란색 스카이 빔을 쏘는 것으로 유명하다.

호텔 광고 효과도 내고 도시 랜드마크 역할도 하는 불빛이다.

뉴욕타임스는 룩소르 호텔의 스카이 빔은 400㎞ 넘게 떨어진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에서 이륙한 비행기에서 관측될 정도로 강렬하다고 전했다.

네바다주 농업부 소속 곤충학자 제프 나이트는 "현재 여러 요소를 고려해본 결과 흰색 계통의 밝은 불빛이 메뚜기떼를 유인한 요인 중 하나로 분석된다"라고 말했다.

미국 전원 지역 주택 현관에는 보통 노란색 계통의 전등을 다는 게 일반적이다. 노란색 전등은 곤충들이 싫어하며 나방류가 잘 달라붙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흰색이나 형광, 파란색 계통 불빛은 곤충을 유인하는 효과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곤충학자들은 올해 평년보다 많은 100㎜ 이상의 비가 라스베이거스에 내렸고 상대적으로 습도가 올라가면서 네바다 남부와 인접한 애리조나주에서 메뚜기떼가 몰려온 것으로 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나이트는 "라스베이거스 인도를 뒤덮은 메뚜기는 물거나 쏘지 않는다. 작물에 미치는 영향도 크지 않다. 다만 관광객들이 좋아하지 않을 뿐"이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에 온 메뚜기떼는 그래스호퍼(grasshopper)류로 흔히 농작물 피해를 초래하는 로커스트(locust)와는 구분된다고 곤충학자들은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