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옥선 할머니, 소녀상 침 뱉은 청년에 "내 얼굴에 왜 침뱉나"(종합)

  • Published : Jul 11, 2019 - 09:25
  • Updated : Jul 11, 2019 - 09:25

"왜 배상하라는 말 못 하느냐…아베, 한국 업수이 여기고 선택 압박"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 할머니(92)가 10일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은 청년들에게 "왜 내 얼굴에 침을 뱉느냐"고 꾸짖었다.

이옥선 할머니는 이날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천395차 수요시위'에서 "소녀상이 사람 같지 않지만, 이것도 다 살아있는 것과 같다"며 "우리는 고통을 받고 왔는데 왜 소녀상에 그렇게 하느냐"고 말했다.

지난 6일 0시 8분께 청년 4명이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하고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일을 지적한 것이다.


(연합뉴스)

이들 중 한 명이 일본어를 구사해 사건 초기에는 일본인 청년들로 추정됐지만, 경찰 조사 결과 모두 한국인으로 밝혀졌다.

이옥선 할머니는 이어 "우리가 고통받고 왔는데 왜 배상하라는 말을 (일본에) 못 하느냐"며 "아베(일본 총리)가 말하는 거 들어보니 우리 한국을 업수이(업신) 여기고 선택을 압박한다"고 비판했다.

할머니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다 죽고 한 명도 없어도 꼭 배상받아야 한다"며 "후대가 있고 역사가 있으니 꼭 해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옥선 할머니에 앞서 발언한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피해자 요구를 피해국 정부가 받아들였다고 해서 가해국으로부터 보복당할 일인가"라며 일본의 경제보복을 비판했다.

윤 이사장은 "피해국 정부는 자국민의 인권 보호를 위해 외교적 조치, 정책, 입법 등을 하는 것이 당연한 의무"라며 "가해자는 당연히 범죄를 인정하고 사죄하고 책임자 처벌하고 진상 규명하고 모든 자료를 스스로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회에는 4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했으며, 참가자들은 '치졸한 경제보복, 일본 정부 사죄하라', '경제 보복하는 후안무치 일본 정부 규탄'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식민범죄 사죄 없이 경제보복 들이미는 일본 정부 규탄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일본 정부의 사죄와 경제보복 철회를 요구했다.

한편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대학생 모임인 '평화나비 네트워크'는 이날 오후 일본 정부의 보복성 수출 규제 정책을 규탄하고 군사 대국화 움직임을 비판하는 '평화 행진'에 나섰다.

평화나비 네트워크와 대학생 50여명(단체 측 추산)은 일본대사관 앞, 안국역, 종로3가 등지를 행진하며 "일본은 강제징용·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의 인권과 명예를 훼손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전쟁 범죄에 대한 반성은커녕 군사 대국화, 동북아 대결을 조장하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는 하루빨리 전쟁범죄 사실을 인정하고 법적 책임을 이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