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배에도 빛났던 손흥민…졌지만 잘 싸웠다

'리그 최소 실점' 리버풀 수비 상대로 선전

  • Published : Jun 2, 2019 - 10:09
  • Updated : Jun 2, 2019 - 10:09

패배 속에서도 손흥민(토트넘)의 활약은 돋보였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선발 출전했다.

2010-201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소속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뛰었던 박지성 이후 한국 선수로서는 두 번째로 유럽 최고 무대 결승 무대를 밟았다.


(연합뉴스)

아약스(네덜란드) 4강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루카스 모라가 손흥민 대신 선발로 나설 것이라는 예측도 있었지만,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이번 시즌 꾸준한 활약을 보인 손흥민을 택했다.

경기는 초반부터 토트넘에 어렵게 흘러갔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무함마드 살라흐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줘 0-1로 끌려가기 시작했다.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최소 실점(22점)을 기록한 견고한 리버풀의 수비를 상대로 토트넘은 지공 상황에서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느린 템포의 공격이 통하지 않자, 토트넘은 손흥민의 스피드에 기대어 공격을 풀었다.

수비 뒷공간으로 긴 패스를 찔러주며 손흥민의 속도와 침투 능력을 활용했다.

손흥민의 몸놀림은 가벼웠다.

전반 8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드리블 돌파로 페널티 지역 안까지 전진했으나 수비에 막혀 슈팅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19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한 번에 길게 넘어온 패스를 받아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트렌트 알렉산더 아널드의 최종 수비를 뚫지 못했다.

후반전에도 손흥민은 이따금 찾아오는 기회마다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후반 30분 역습 상황에서는 중원에서 공을 잡은 후 속도를 이용해 페널티 지역까지 '폭풍 드리블'을 선보였으나 피르힐 판데이크의 수비에 막혀 슈팅을 하지는 못했다.

35분에는 페널티 지역 바깥에서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알리송 골키퍼에게 막혔다.

후반 추가시간에서도 손흥민은 예리한 왼발 슈팅으로 리버풀의 골문을 두드렸으나 알리송의 선방에 또 한 번 좌절했다.

후반 42분 디보크 오리기의 추가 골까지 터지며 토트넘의 첫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은 0-2 패배로 끝났지만, 3개의 슈팅을 기록한 손흥민은 패배 속에서도 돋보였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