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미 "프로포폴도 졸피뎀도 연예인 A씨와 함께했다"

성폭행 영상 촬영 계획과 협박 주장도 제기…파문 예상

  • Published : Apr 17, 2019 - 09:35
  • Updated : Apr 17, 2019 - 09:35
처방전 없이 수면유도제 '졸피뎀'을 투약해 벌금형을 받고 강제출국된 방송인 에이미(본명 이에이미·37)가 남성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다고 폭로해 파장이 예상된다.

에이미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든 프로포폴은 A군과 함께였다. 졸피뎀도 마찬가지였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그는 A씨에 대해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였다"라며 "제가 잘못을 저질러 경찰서에 가게 됐을 때, 경찰이 '누구와 같이 프로포폴을 했느냐'고 물어봤을 때 제 입에서는 한 마디도 나오지 않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제가 잡혀가기 전 누군가에게 전화가 와 A씨가 '에이미가 자기를 경찰에 불어버릴 수도 있으니 그 전에 에이미를 같이 만나서 성폭행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고 했다"라며 "충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에이미는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군대에 있던 A씨가 새벽마다 전화해 "나를 도와달라, 내 연예인 생활이 끝날 수도 있다. (네가) 안고 가라"고 했다고도 폭로했다.

그는 "바보같이 혼자 의리를 지키고, 저 혼자 구치소를 가는 일보다 슬픈 건 소중한 친구의 실체를 알아버린 것"이라며 "A씨는 참 환하게 TV에서 웃더라. 어떻게 다른 사람에게 사주해 그럴 수가 있느냐"라고 비판했다.

미국 국적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출입국 당국은 '법을 다시 어기면 강제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서약서를 두 차례 받고 그의 체류를 허가했으나 2014년 졸피뎀 투약으로 또 벌금형을 받으면서 강제출국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