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럽다"…중국 현지서도 '한국예능 베끼기'에 자성론

  • Published : Apr 4, 2019 - 09:17
  • Updated : Apr 4, 2019 - 09:17

한한령(限韓令·한류제한령) 이후 중국이 야금야금 해온 한국 예능 베끼기 관행이 이제는 습관처럼 일어나면서 현지 내부에서도 자성 목소리가 나온다.

3일 방송가에서는 지난달 17일 처음 방송된 중국 텐센트 예능 '나와 나의 매니저'가 MBC TV 인기 예능 중 하나인 '전지적 참견 시점'을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 스타와 매니저가 대화를 나누는 등 그들의 일상을 공개하는 포맷이 꼭 닮았다는 지적이다.


전지적 참견 시점`과 `나와 나의 매니저` (MBC, 텐센트 제공)

앞서 중국에서는 tvN '윤식당', '삼시세끼', 엠넷 '쇼미더머니', '프로듀스101',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히든싱어', '효리네 민박' 등을 베낀 듯한 프로그램이 줄줄이 쏟아져나와 비판받았다. 해당 프로그램들은 모두 국내 방송사와 정식으로 판권 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채 제작, 방송됐다.

이에 대해 CJ ENM을 대표하는 나영석 PD는 과거 한 기자간담회에서 "베끼면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 포맷을 구매하면 우리가 직접 디테일한 것까지 알려드리고 애프터서비스도 해드리니 가능하면 '정품'을 구매해달라"고 뼈있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이날 표절 의혹이 불거진 '나와 나의 매니저' 역시 MBC가 판권 계약이 이뤄진 후 제작된 프로그램이 아니라고 확인했다.

MBC는 "'전지적 참견 시점'의 중국 정식판은 따로 제작 중이며 그 프로그램 제목은 '우리 둘의 관계'이다. 다만 아직 방영될 플랫폼이 결정되지 않았다"라며 "'나와 나의 매니저' 제작사 텐센트와는 판권 계약을 맺은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중국 정식 포맷 구입사 측과 확인을 거쳐 논의하겠다"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이러한 사태가 계속되자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서는 베끼기 문화를 지적하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온다.

"부끄럽다",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고 쓰인 댓글에는 '좋아요'가 2천개를 돌파한 상황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니저와 연예인 간 관계에 초점을 맞춘 프로그램이지만 '나와 나의 매니저'는 중국 청년 직장문화의 리얼리티에 중점을 뒀으니 표절이 아니다"라는 주장도 내놓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