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버닝썬 논란에도 콘서트…"제 불찰, 반성한다"

  • Published : Feb 17, 2019 - 09:24
  • Updated : Feb 17, 2019 - 09:24
그룹 빅뱅의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이 계속된 가운데 16일 콘서트를 열어 자신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같은 날 버닝썬 VIP 고객을 상대로 마약 판매 의혹을 받은 중국인 여성이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은 터라 승리의 공연 강행에 대한 여론은 냉담했다.


승리 콘서트 포스터 [YG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승리는 이날 오후 6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공연을 시작하기 전 "저를 아껴주시는 여러분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라며 "많은 분께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린 점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버닝썬의 사내 이사로 있었던 승리는 지난 3일 "클럽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문을 냈지만, 논란이 불거진 뒤 공식 석상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승리는 "공개적으로 언급했던 곳에서 논란이 불거졌으나 충분히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했다"며 "죄송하다. 모두 저의 불찰이다. 공인으로서 저의 한 마디 한마디에 더 깊이 생각하지 못했고 경솔했다"고 사과했다.

누리꾼의 냉담한 반응과 달리 공연장에 모인 팬들은 승리를 응원하며 환호했다.

버닝썬 사건은 지난해 11월 24일 김 모(28) 씨와 클럽 보안요원 간 폭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시작됐다.

김 씨는 클럽 직원에게 끌려가는 여성을 도우려다가 보안요원과 출동한 경찰에 폭행당했다며 경찰과 클럽 간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이 클럽에서 이용객들이 마약을 투약하고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돼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