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모텔 화재로 투숙객 32명 탈출ㆍ대피…13명 부상

  • Published : Jan 3, 2019 - 09:58
  • Updated : Jan 3, 2019 - 09:58

2일 밤 경북 구미의 한 모텔에서 불이 나 투숙객 13명이 다쳤다.

이날 오후 10시 39분께 경북 구미시 옥계동 4층 건물인 마르코모텔의 2층에서 불이 나 44분 만에 진화됐다.


(연합뉴스)

다행히 사망자는 없으나 투숙객 32명 중 13명이 다쳐 순천향대학구미병원과 구미차병원, 강동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불은 모텔 2층의 주방에서 발생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그러나 왜 불이 났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불이 나자 투숙객 32명 중 21명은 자력으로 탈출했고, 나머지 11명은 소방대원들의 도움을 받아 대피했다.

부상자 13명 중 8명은 연기를 흡입해 치료를 받고 있고, 5명은 상처를 입었지만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투숙객은 옥상으로 대피했다가 소방대원의 구조를 받았다.

구미소방서는 차량 24대와 대원 100여 명을 동원해 인명구조와 진화를 벌였다.

구미소방서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해 큰 불길을 잡는 데 성공했고 오후 11시 23분께 불길을 잡았다.

구미소방서 관계자는 "내부 투숙객이 있다고 해 방마다 들어가서 확인했다"며 "투숙객이 32명인 걸 확인했고 추가 사상자는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필로티 구조인 모텔 2층 주방에서 최초 발화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