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cm 손톱으로 머리 마사지 유튜버 ‘화제’

  • Published : Dec 25, 2018 - 15:09
  • Updated : Dec 25, 2018 - 15:09
러시아에서 가장 긴 손톱을 가진 여성 유튜버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12cm의 손톱을 가진 이 여성은 4년간 손톱을 길러 러시아판 기네스북 기록을 깬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

영상의 예로 음료수 뚜껑을 여는 법, 머리 마사지하는 법, 스타킹을 신는 법 등 긴 손톱으로 하기 힘들 것 같은 일상 속 일을 척척 해낸다.

그가 친구와의 내기로 처음 기르게 된 손톱은 “아가들”이라고 불릴 만큼 소중한 존재로 거듭났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