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유럽 '문화수도' 파리서 예비무대…카리스마로 압도

  • Published : Oct 15, 2018 - 09:26
  • Updated : Oct 15, 2018 - 09:26
세계를 뒤흔드는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프랑스의 문화계 인사들과 한류 팬,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지켜보는 가운데 파리에서의 '예비무대'를 카리스마로 압도했다.

방탄소년단은 14일 오후(현지시간) 4시부터 1시간 30분가량 프랑스 파리 시내의 르 트레지엠 아르(Le 13eme Art) 공연장에서 열린 한불 우정콘서트 '한국 음악의 울림'의 피날레를 열정적인 무대로 장식했다.


(사진=연합뉴스)

판소리, 퓨전 국악 공연, 드라마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 공연이 이어진 끝에 사회자가 마지막 출연팀인 BTS의 등장을 알리자 우레와 같은 박수와 함성이 일곱 명의 BTS 멤버들을 맞았다.

BTS가 히트곡 'DNA'의 퍼포먼스를 시작하자마자 400여 명 규모의 관람석은 BTS의 화려한 무대매너와 카리스마에 말 그대로 넋을 잃었다.

프랑스 한류 팬들은 환호와 열광 속에 스마트폰을 꺼내 촬영을 하기 시작했고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도 박수를 치며 즐거워했다.

일부 장·노년층 프랑스인들은 BTS의 화려한 무대와 자국의 젊은 한류 팬들의 열렬한 반응에 놀라워하는 기색도 보였다.

첫 곡을 마친 방탄소년단은 리더 RM(김남준)을 시작으로 프랑스어로 "봉주르"라며 반갑게 프랑스 팬들에게 자기소개를 했다.

이들은 "파리에서 이렇게 뜻깊은 행사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면서 "한국의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프랑스와 문화교류를 통해 널리 소개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BTS는 인사말을 마치자마자 두 번째 곡 '아이돌'의 퍼포먼스에 돌입, 무대를 또 한 번 압도하며 한불 우정콘서트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지난주 발꿈치를 다친 멤버 정국은 런던 오투(O2) 아레나 공연에서와 마찬가지로 이날도 의자에 앉아 노래를 부르는 투혼으로 프랑스 팬들의 사랑에 보답했다.

이날 우정콘서트에는 젊은 한류 팬들뿐 아니라 우리 정부의 초청으로 프랑스의 문화계 유력인사와 전·현직 고위 공직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대표적인 친한파로 잘 알려진 프랑스 문화행정의 거물 자크 랑 전 문화부 장관, 한국 입양아 출신으로 전 정부에서 디지털 경제장관과 문화부 장관을 잇달아 역임한 플뢰르 펠르랭, 파비앙 페논 주한프랑스 대사 등이 눈에 띄었다.

프랑스의 한류 팬들은 이날 이구동성으로 BTS가 "세계적인 현상"이라면서 노래와 춤은 물론 인성까지도 너무나 매력적이라고 극찬했다.

공연을 본 레아(18)는 연합뉴스에 "BTS는 한국과 다른 세계 사이의 문을 열어젖힌 그룹"이라면서 "나 역시 BTS로 인해 한국에서 일어나는 일에 관심을 두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공연장이 있는 파리 시내 이탈리 두(Italie Deux) 쇼핑몰 앞에는 경찰의 삼엄한 통제 속에 프랑스의 '아미'(BTS의 팬클럽) 수백명이 공연 시작 몇 시간 전부터 몰려들어 BTS의 프랑스에서 인기를 실감케 했다.

문 대통령 수행단이 이용하는 차량에 더해, 몰려든 프랑스 한류 팬들로 인해 이 일대에는 심한 교통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다.

이날 공연은 보지 못했지만 19일(현지시간) BTS의 월드투어 파리 공연 티켓을 확보했다는 로린(18)은 왜 BTS의 팬이 됐느냐는 기자의 물음에 "BTS의 노래들은 사랑은 물론 지구와 환경, 사회에 관한 진지한 메시지가 있다. 안무와 노래도 물론 좋지만, BTS는 멤버들의 인성이 훌륭해서 우리 같은 청소년에게 모범이 된다"고 말했다.

이 프랑스 '아미'의 진지한 눈빛에서는 BTS에 대한 애정은 물론 존경심까지도 읽혔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6∼17일 베를린 공연에 이어 19∼20일에는 '유럽의 문화 수도' 파리의 아코르호텔스 아레나에서 프랑스 팬들과 만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