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장학영 승부조작 혐의 구속

  • Published : Oct 15, 2018 - 09:08
  • Updated : Oct 15, 2018 - 09:08
축구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장학영 전 성남 FC 선수가 프로 축구 선수에게 승부조작을 제안하며 5천만원을 건네려 한 혐의로 구속됐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장학영(37)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장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10시께 부산의 한 호텔에서 경찰청이 운영하는 아산 무궁화축구단 소속 A씨에게 "내일 열리는 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에서 경기 시작 뒤 25∼30분 안에 반칙해 퇴장하라"고 말하며 5천만원을 건네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의경 신분인 A씨는 현장에서 제안을 거절하고 22일 새벽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호텔에서 장씨를 긴급체포했다.

장씨는 경찰에서 "공범인 브로커 B씨가 축구단을 설립하면 감독직을 시켜주겠다며 5천만원을 대신 전달해달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장씨가 5천만원을 건넨 당일 오후 중국으로 이미 출국했다.

경찰은 호텔 폐쇄회로(CC)TV에서 B씨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30대 남성 C씨가 장씨에게 5천만원을 건네고 다시 돌려받는 장면을 확인했다.

C씨도 돈을 돌려받은 직후 해외로 출국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외 불법도박 등의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지만, 브로커로 지목된 B씨와 장씨에게 돈을 건넨 C씨 모두 해외로 도피해 수사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