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과천 토막살인 피해자 금융거래 추적…실마리 찾기 주력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21일 피해자의 금융거래 명세를 조사해 사건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다는 계획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과천경찰서는 이날 숨진 A(51) 씨의 금융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A 씨의 금전거래·채무 관계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다른 영장을 발부받아 A 씨 명의로 개설된 신용카드 등록 상황을 확인한 바 있다.

경찰은 A 씨 계좌 수사로 용의자에 대한 단서를 찾는 것은 물론, A 씨의 마지막 금융거래 기록을 통해 살인사건의 발생 시점 또한 어느 정도 특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금까지는 A 씨가 지난 10일 전후까지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나 이때쯤 살해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A 씨가 경기도 일대에서 자주 거처를 옮겨 정확한 생전 거주지가 확인되지 않았고 일정한 직업도 없던 것으로 나타나 사건 해결에 열쇠가 될 중요한 단서는 아직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경찰은 A 씨의 행적과 주변 인물, 시신 발견 현장 등 세 갈래로 나눠 수사를 벌이고 있다.

A 씨의 행적은 이날 계좌 수사로 확인할 예정이고, 주변 인물과 시신 발견 현장수사는 각각 A 씨와 통화한 상대를 대상으로 한 탐문 조사와 서울대공원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탐문 조사는 일단 최근 A 씨와 통화한 사람들 위주로 하고 있고 들여다보고 있는 CCTV는 몇 대라고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고 말했다.

A 씨는 지난 19일 오전 9시 40분께 과천시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옆 수풀에서 머리와 몸, 다리 등이 분리된 토막시신으로 발견됐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