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오일이 새서' 다낭행 대한항공 여객기 3시간 출발지연

  • Published : Aug 19, 2018 - 09:15
  • Updated : Aug 19, 2018 - 09:15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베트남 다낭으로 향할 예정이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2시간이 넘게 출발이 지연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인천국제공항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0분께 인천공항을 출발하려던 대한항공 KE461편 여객기에서 엔진오일이 새나왔다.

이에 대한항공은 대체 항공편을 투입했으며 이 여객기는 오후 2시 10분께 출발할 예정이다. 여객기 교체 과정에서 출발이 3시간가량 미뤄지며 승객 268명이 불편을 겪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