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정위, ‘제2의 디젤 게이트 파문’ 아우디, 벤츠 현장조사

  • Published : Jul 11, 2018 - 10:12
  • Updated : Jul 16, 2018 - 16:54

 

공정거래위원회가 11일 아우디와 벤츠에 대한 현장조사에 착수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공정위는 배출가스 관련 시험결과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아우디와 벤츠에 대해 유로6 경유차에 대한 표시광고법 위반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공정위는 아우디와 벤츠의 경유차가 “유로6 배출가스 허용 기준을 충족한다”는 내용이 허위광고인지에 초점을 맞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유로6는 유럽연합이 도입한 경유차 배기가스 규제단계의 명칭이다.

공정위는 2016년에도 배출가스 저감 장치를 조작하고 거짓 광고를 한 혐의로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373억2600만원을 부과하고, 전•현직 고위임원 5명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공정위가 아우디와 벤츠의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를 입증하면 관련 매출의 최대 2%에 달하는 과징금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수 있다.

이번 조사는 3년 전 발생한 폭스바겐의 디젤게이트 사태 이후 최근 또다시 불거진 배출가스 조작에 독일 정부가 아우디·벤츠 경유차에 리콜 명령을 내리면서 시작되었다. 

공정위 조사에 앞서 지난달 환경부는 독일에서 요소수 분사량을 임의 설정해 배출가스를 조작한 것으로 밝혀진 벤츠와 아우디의 유로6 경유차를 대상으로 국내 조사에 착수했다.

환경부는 독일 정부가 불법 소프트웨어가 적용되었다며 리콜 명령을 내린 차량 중 아우디 A6 50 TDI quattro, 벤츠 C200d·GLC220d 차종을 대상으로 조사 중이다.

국내에 시판된 문제의 독일 디젤 자동차는 벤츠 2만8천 대, 아우디 6천6백여 대이다.

아우디와 벤츠는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고, 공정위 관계자는 “개별 사건과 관련해 말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코리아헤럴드 신지혜 기자 (shinjh@heraldcorp.com)


<관련 영문 기사>

Korea’s antitrust watchdog investigates Audi, Mercedes-Benz over diesel ads

The nation’s antitrust watchdog launched an on-site investigation Wednesday into two local units of German automakers, Audi Korea and Mercedes-Benz Korea, in relation to their alleged manipulation of emissions-related software.

According to an industry source, the Fair Trade Commission sent its investigators to the local headquarters of the two firms, with the aim of looking into whether Audi and Mercedes-Benz’s Euro-6 diesel models violated the advertising act of the nation’s fair trade law.

The investigation focuses on whether advertisements of Audi and Mercedes-Benz’s diesel cars, which say they “satisfy the Euro 6 standard,” are in violation of local laws. Euro 6 is the standard of the European Union aiming to reduce harmful pollutants from vehicle exhausts.

If the FTC finds any violation of the advertising act, the authorities can impose a penalty of up to 2 percent of related sales.

In 2016, Audi Volkswagen Korea was imposed with 37.3 billion won ($33.2 million) in penalties by the FTC over similar charges of falsified advertising. The FTC had imposed the penalties and reported five executives of Audi Volkswagen Korea.

The FTC’s latest investigation came after the German Transport Ministry began an investigation into diesel-engine vehicles early this year. The German ministry last month ordered the recall of tens of thousands of cars produced by Audi and Mercedes-Benz after deeming that they used software designed to conceal levels of harmful emissions. The CEO of Audi was also placed under arrest.

The move led Korea’s Ministry of Environment to begin looking into Euro-6 diesel models, including Audi’s A6 50 TDI quattro and Benz’s C200d and GLC220d. So far, Audi’s three diesel models under investigation sold around 6,600 units, and Benz’s three models sold around 28,000 units in Korea.

Mercedes-Benz Korea and Audi Korea said they would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while the FTC declined to comment, saying, “We do not make any comments on an individual case.”

By Shin Ji-hye (shinjh@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