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 마약사범 7명 검거…1천700명분 필로폰 압수

  • Published : May 16, 2018 - 09:33
  • Updated : May 16, 2018 - 09:33

충북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부산과 청주에서 마약사범 7명을 붙잡아 3명은 구속하고, 나머지 4명은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청주 지역의 조직폭력배 권모(42)씨는 지난달 2일 부산에서 스마트폰 채팅으로 알게 된 판매자에게 900만원을 주고 필로폰 50g을 산 뒤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마약류 PG (사진=연합뉴스)


부산 지역 조직폭력배 박모(46)씨는 지난 1월께 부산에서 자신의 차량에 필로폰 3봉지를 숨겨놓은 게 발각돼 경찰에 붙잡혔다.

이번에 검거된 피의자 중에는 필로폰을 상습 투약한 가정주부도 2명 포함돼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이 피의자들에게 압수한 필로폰은 모두 51.7g(시가 2천500만원 상당)으로 1천700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중독 증상을 보이는 피의자는 재범 방지를 위해 마약류 치료 국가 지정 병원인 청주의료원에 연계 치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