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日, '영유권 분쟁' 센카쿠 감시영상 전송 위성회선 2개로 늘려

일본이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빚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주변 현장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위성회 선을 기존 1개에서 2개로 늘렸다고 산케이신문이 4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상보안청은 센카쿠열도 현장 영상을 해상보안청 본청과 총리관 저로 보내는 위성회선을 2018년도에 하나 더 늘렸다.

이로써 중국 어선이 일본 순시선에 접근하는 등의 예측 불가능한 사태 발생 시 일본 정부가 다각적으로 상황을 파악하는 것이 가능해졌다고 산케이는 설명했다. 

중국 해양경찰 소속 선박 (사진=NHK)
중국 해양경찰 소속 선박 (사진=NHK)


일본은 또한 신속한 의사 결정을 위해 관련 영상 편집을 전담하는 영상처리요원 등을 순시선과 해상보안청 본청에 배치하기로 했다.

해상보안청은 일본 순시선의 비디오카메라와 고정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본청과 총리관저로 전송하고 있다.

일본은 영상을 전달하는 위성회선을 동해 대화퇴어장 주변 일본 EEZ에서의 불법 조업 대응에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산케이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