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 회장, PK 판정에 격분 "우리가 심판 교육해주겠다"

  • Published : Apr 12, 2018 - 09:55
  • Updated : Apr 12, 2018 - 09:55
 '추가시간 페널티킥' 선언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진출에 실패한 유벤투스 구성원, 팬들은 패닉에 빠졌다.

특히 유벤투스의 수장인 안드레아 아넬리 회장은 경기 직후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격분했다.

아넬리 회장은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7-2018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 직후 "챔피언스리그에도 비디오판독(VAR)이 필요하다는 것이 오늘 경기를 통해 입증됐다"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이건 승점 1, 2점의 문제가 아니"라며 "우리 구단은 심판 판정 하나로 엄청난 경제적 손실을 보게 됐다. 아울러 명예까지 실추됐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벤투스는 3-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전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문전에서 슈팅을 시도하던 레알 마드리드 루카스 바스케스를 유벤투스 메디히 베니티아가 밀었다는 판정이었다.

유벤투스 골키퍼 부폰은 심판에게 강하게 항의하다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유벤투스는 키커로 나선 상대 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페널티킥 득점을 허용했다.

1차전에서 0-3으로 패했던 유벤투스는 4강 진출에 탈락했다.

아넬리 회장은 "심판 문제는 비단 우리 구단에 국한되지 않는다"라며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AS로마, 유로파리그에 진출한 AC밀란 등 이탈리아 구단들은 심판 판정에서 손해를 보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UEFA가 심판 교육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우리가 그 일을 도와줄 수 있다"라고 비꼬았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