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 손목시계 노렸다…21회 걸쳐 1억4천만원어치 훔친 택시기사

  • Published : Feb 14, 2018 - 09:21
  • Updated : Feb 14, 2018 - 09:21
술 취한 승객의 손목시계를 수십 차례 훔친 택시기사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택시기사 안모(47)씨를 구속하고, 그에게서 시계를 사들인 장물 중개인 정모(75)씨와 금은방 주인 유모(58)씨를 장물취득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안씨는 2014년 3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일대에서 택시 운전을 하면서 취객이 탑승했다가 잠들면 시계를 몰래 풀어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확인한 범행만 21차례에 이른다. 피해 규모는 1천300만원짜리 고가 손목시계를 포함해 총 1억4천550만원어치에 달한다.

경찰은 4년 가까이 범행을 저지르면서 단속망을 피하던 안씨를 검거하기 위해 금은방 주인 유씨부터 역추적해 이들의 범행을 확인했다.

경찰은 장물 중개인 정씨가 "안씨로부터 시계를 46개가량 구매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안씨의 여죄를 캐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택시 운전을 밤에만 한 것으로 봤을 때 사실상 시계 절도 범행을 하기 위해 택시를 몬 것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다른 장물업자도 쫓는 한편 추가 피해 제보도 받고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