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한 김영남과 악수하고 기념촬영…평창서 첫 만남

  • Published : Feb 9, 2018 - 18:25
  • Updated : Feb 9, 2018 - 18:25

동계올림픽 개회식 사전 리셉션서 상견례…김영남 9번째 입장

김여정, 리셉션 참석 안 해…각국 정상급 등 대표만 참석 대상

MB, 외국정상급과 달리 일반출입구로 입장…문 대통령과 안 마주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 이날 전용기편으로 방남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첫 만남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원도 용평리조트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주최한 각국  정 상급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김 상임위원장과 만 나 악수를 나누고 김정숙 여사와 함께 기념 사진촬영을 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은 각국  정 상급 등 대표단장이 참석하는 리셉션장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행사 주최자인 문 대통령은 리셉션장에 먼저 기다리고 있다가 토마스 바흐 국제 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 총장, 한정 중국 공산당 상무위원 등에 이어 오후 5시 34분께 9번째 정상급 인사로 입장한 김 상임위원장을 환한 웃음으로 맞이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문 대통령과 악수하기 직전 목도리를 풀고 출입증을 재킷 안으 로 넣은 뒤 문 대통령에게 다가갔으며 두 사람은 가벼운 인사를 나누며 악수를 했다 . 문 대통령 바로 옆에 있던 김정숙 여사도 "김정숙입니다"라며 그와 악수했다.

악수를 마친 김 상임위원장이 그냥 지나치려 하자 문 대통령이 다른 정상급  인 사들과 마찬가지로 사진촬영을 권했고, 문 대통령을 가운데 두고 오른쪽에 김  상임 위원장이 왼쪽에 김 여사가 자리해 5초가량 사진을 찍었다.

케르스티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 내외는 커플 셔츠•카디건에 운동화를 착용하고 나타났고, 이에 문 대통령은 "좋아 보이십니다"라고 환영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오후 5시 45분께 리셉션장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외국 정상 급이 아니어서 문 대통령과 악수하지 않고 일반 출입구를 통해 입장했다.

앞서 김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하고 김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을 단원으로 한 평창올림픽 북한 고위급대표단은 이날 낮 전용기편(편명 PRK-615)으로 서해 직항로를 통해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KTX 특 별편으로 강원도로 이동했다. 

2박3일 일정으로 방남한 북한 대표단은 이날 저녁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 는 데 이어 주말인 10일에는 문 대통령과 오찬 회동을 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