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영웅 안현수, IOC에 평창 '불가판정' 따져 묻다

  • Published : Jan 26, 2018 - 18:32
  • Updated : Jan 26, 2018 - 18:37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불가 처분을 받은 러시아 국적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자신이 명단에서 제외된 이유를 알려달라는 공개서한을 보냈다.

26일(한국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빅토르 안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 보낸 공개서한에서 자신이 그동안 반(反)도핑 규정을 철저히 준수했다고 주장하며 출전 불가 결정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다.

빅토르 안은 "내가 왜 올림픽에서 제외됐는지 구체적인 이유가 없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내가 내 명예와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IOC가 나를 제외한 이유를 천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쇼트트랙 선수 생활을 하면서 나의 정직성과 진실성을 의심받을 만한 구실을 한 번도 주지 않았다"며 "특히 내가 쟁취한 승리는 전적으로 나의 힘과 노력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IOC는 러시아가 제출한 평창올림픽 참가 희망선수 명단 500명에서 빅토르 안 등 111명을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도 빅토르 안이 출전 명단에 없다는 것을 확인해주며, 전날 빅토르 안 등을 제외한 169명이 평창올림픽에 출전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