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퇴근길 버스정류장 ‘울먹이는’ 직장인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온다. 트렌치코트 입은 여성의 발걸음도 빨라진다.

여자는 서둘러 버스정류장을 찾았고 소낙비를 피할 수 있었다.

그러나 더 큰 악재가 숨어 있었다.

지나는 자동차가 내뿜는 물바가지 세례였다. 겨울비처럼 슬픈 날이다.

이는 '기막히는 타이밍'이란 제목 달고 올라온 유튜브 동영상의 한 장면이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