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지 '사랑하기 때문에'...비운의 故유재하

  • Published : Nov 14, 2017 - 18:21
  • Updated : Nov 14, 2017 - 18:35

고(故) 유재하(1962-1987)를 추모하는 리메이크 앨범 '유재하 30년, 우리 이대로 영원히'가 다음 달 초 발매된다.

14일 키위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번 앨범은 유재하가 남긴 유일한 음반인 '사랑하기 때문에'에 수록된 9곡 전곡을 리메이크했다. 아울러 고인이 작사·작곡해 이문세에게 줬던 '그대와 영원히'와 한영애에게 선물한 '비애'도 후배 가수들이 다시 불러 담았다.

총 11곡이 담긴 이번 추모 앨범의 타이틀곡은 수지가 재해석한 '사랑하기 때문에'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그대 내 품에'는 독특한 음색의 이진아가, '텅 빈 오늘 밤'은 지소울이, '내 마음에 비친 내 모습'은 아이돌그룹 블락비 멤버 피오와 R&B 신흥 대세 베이빌론, 이든 등이 리메이크했다.

'우리들의 사랑'은 닉앤쌔미가, '미뉴에트'(Minuet)는 앨범 총괄 프로듀서인 작곡가 김형석을 비롯해 아카펠라 그룹 메이트리가 재해석했으며 '가리워진 길'은 롤러코스터의 보컬 조원선이 불렀다.

'지난날'은 김조한과 신예 래퍼 킬라그램이 합작했으며 '우울한 편지'는 박재정이 부르고 윤종신이 프로듀싱을 맡았다. '그대와 영원히'는 김우주가 부르고 스페이스 카우보이가 프로듀싱했다. '비애'는 리차드파커스가 재해석했다.

유재하 장학재단은 "어느 때보다 많은 분의 도움과 참여로 이번 30주기 추모앨범이 더욱 남다를 것 같다"며 "많은 분이 들어주시고 오랫동안 추억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