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9달러짜리 아이폰X, 부품 원가 370.25달러 불과"

  • Published : Nov 9, 2017 - 11:21
  • Updated : Nov 9, 2017 - 11:21
스마트폰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아이폰X(텐)의 부품 원가는 40만원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9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아이폰X의 하드웨어를 분석한 결과 아이폰X의 부품원가가 370.25달러(한화 약 41만원)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아이폰X의 미국 가격은 64GB 모델이 999 달러(한화 약 111만원), 256GB 모델이 1천149 달러(한화 약 128만원)다. 국내 가격은 64GB 모델이 142만원, 256GB 모델은 163만원으로 미국 가격에 세금이 붙는 것을 감안해도 20만원 넘게 더 비싸다.

앤드류 라스웨일러 IHS마킷 이사는 "아이폰X이 디자인 면에서 혁신적인 것은 분명하지만, 기본 구조는 아이폰8플러스와 비슷하다"며 "다만 아이폰X의 경우 AMOLED(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와 트루뎁스 센싱 기능으로 인해 가격이 높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폰 X의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안면인식 기능인 페이스 ID다. 페이스 ID는 상단부의 검은색 노치(notch)에 탑재된 트루뎁스 센싱 시스템을 통해 작동하며 기존 터치 ID를 대신해 잠금 해제와 결제 시 인증 기능을 맡는다.

제레미 부쇼 IHS마킷 선임 이사는 "트루뎁스 시스템과 각 부품의 조립 및 테스트는 꽤 까다로운 과정으로, 이는 아이폰 X의 제작 지연 요인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IHS마킷은 삼성전자 갤럭시 S8 64GB모델의 부품원가는 302달러(한화 약 34만원)이고 소매가격은 약 720달러(한화 약 80만원)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