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상공 1.1km ‘유리 다리’ 와장창… 구사일생?

  • Published : Oct 10, 2017 - 10:40
  • Updated : Oct 10, 2017 - 11:49
(트위터 영상 캡쳐)
하늘 높은 곳에 설치된 유리 다리를 건너다 사고를 당할 뻔한 인솔자의 영상이 화제다.

지난 9일, 중국의 한 고산에서 관광객들을 인솔하던 인솔자는 발밑 유리가 깨지는 듯한 아찔한 경험을 했다.

상공 1.1 킬로미터에서 아래로 추락하리라 생각한 인솔자는 가까스로 몸을 피했다.



산의 능선을 따라 설치된 이 다리는 길이 200미터, 폭 2미터 크기의 유리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이 다리는 실제로 깨진 것이 아닌 특수 효과가 적용된 다리임이 알려져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해당 영상은 현재 트위터를 통해 빠르게 퍼져 나가고 있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