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 사이 자책골 2골…김주영, 불운의 '10번째 A매치'

  • Published : Oct 8, 2017 - 08:55
  • Updated : Oct 8, 2017 - 08:55

7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러시아와의 평가전은 김주영(29·허베이 화샤)에게는 잊고 싶은 날로 기억될 것 같다.

선수 생활을 통틀어 몇 차례 나오기 어려운 자책골을, 그것도 국가대표팀 경기에서 약 2분 사이에 두 차례 기록하며 고개를 떨궜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이 0-1로 뒤진 후반 10분 러시아의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알렉산드르 코코린의 머리를 스쳐 문전의 김주영 쪽으로 향했고, 공은 김주영의 몸을 맞고 그대로 골대로 들어가버렸다.

마음을 추스르기도 전에 악몽이 반복됐다.

후반 12분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사메도프와 알렉산드르 에로킨이 주고받는 패스를 김주영이 차단하려 발을 갖다 댄 것이 그대로 길게 흘러 골대 안으로 향했다.

순식간에 두 차례 자책골로 기운이 빠진 한국은 후반 막바지 만회 골이 나왔지만 끝내 2-4로 러시아에 패하고 말았다. 신태용호 출범 이후 2차례 무승부 이후 첫 패배다.

수비에서도 김주영은 권경원(톈진), 장현수(FC도쿄)와 스리백(3-back)을 이뤘으나 호흡이 잘 맞지 않아 러시아에 위협적인 기회를 여러 번 내주며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

10번째 A매치를 맞이한 김주영에겐 두고두고 진한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

2014∼2015년 심심치 않게 대표팀에 이름을 올리던 그는 한동안 부름을 받지 못하다 '1기 신태용호'를 통해 모처럼 태극마크를 달았다.

8월 31일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경기 교체출전에 이어 이번엔 선발로 기회를 잡았지만, 속상한 장면만 각인된 채 끝나고 말았다.

이번 '2기 신태용호'에는 K리그 선수들이 제외되면서 김민재(전북) 등 기존 주축을 이루던 자원들이 빠진 가운데 김주영으로서는 이 경기가 월드컵 본선 체제로 돌입한 대표팀에서 존재감을 드러낼 기회이기도 했으나 살리지 못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