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 배우들 ‘영국남자’와 치맥한 사연…

  • Published : Sept 28, 2017 - 11:36
  • Updated : Sept 28, 2017 - 11:36


두 번째 <킹스맨> 영화를 선전하러 한국을 찾은 테런 에저튼과 마크 스트롱이 “영국남자” 조쉬와 치킨을 맛보았다.

이 시식영상은 27일 유튜브에 올라온 후 하루 경과한 28일 오전 11시 기준 77만 명이 시청, 4,500건이 넘는 댓글이 달렸다.

에저튼은 이번 방문이 두 번째로 한국에 온 것이고 스트롱은 최초 방문이다. 둘 다 한국 치킨을 먹어본 경험이 없다고 말했다.

“한국 치킨이 켄터키 치킨과 다른 점이 뭐냐”고 궁금해하던 에저튼과 스트롱은 이내 다양한 배달 치킨 종류에 감탄하며 “딱 내 스타일이다”고 얘기했다.

왼쪽부터 '영국남자' 조쉬, 테런 에저튼, 마크 스트롱(사진=유튜브 캡쳐)


이 날 두 영국 배우들은 ‘반반치킨’, ‘살살치킨’, ‘고추바사삭’, ‘스노윙치킨’을 시식했고, 촬영이 끝난 후 양념치킨을 따로 포장해 가져가기까지 했다.

치킨을 먹으며 에저튼은 2주 후 <로빈 후드> 영화 속 상반신 탈의 샷을 찍으려 트레이닝 중이라며 “저쪽에 앉아있는 내 트레이너가 행복해 보이지 않는다”고 농담도 던졌다.

에저튼과 스트롱은 “첫 번째 <킹스맨> 영화의 성공에 한국 팬들의 역할이 컸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27일 개봉한 <킹스맨: 골든서클> 영화 속엔 스트롱이 치킨에 대한 재밌는 대사를 던지기도 하니 유의깊게 보아주길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오늘은 여기까지”라고 한국어로 인사까지 하며 최적화된 현지적응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한국은 <킹스맨> 배우들이 미국과 영국 외에 영화 홍보를 위해 유일하게 찾은 해외 국가다. 에저튼은 극 중 주인공인 ‘에그시’로 분하고, 스트롱은 두뇌파 시크릿 에이전트 ‘멀린’으로 분한다.

(khnews@herla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