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강정호 "모든 게 내 잘못…야구를 떠나면 할수있는게 거의 없다"

  • Published : Sept 20, 2017 - 10:12
  • Updated : Sept 20, 2017 - 10:12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리츠)는 정상에서 나락으로 떨어졌다.

그는 KBO리그 출신 한국인 야수 중 가장 성공적으로 메이저리그에 연착륙한 선수였다.

하지만 한순간에 추락했다.

2015년 9월 18일 주자의 거친 태클(크리스 코글란)에 한 번 쓰러졌던 강정호는 길고 지루한 재활을 마치고 팬들의 환호 속에 2016년 5월 7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방문 경기에서 복귀했다. 복귀전에서 시원한 홈런포로 작렬했다.

경기장 안에서 일어난 사고는 이렇게 딛고 올라섰다. 그에게 찬사가 쏟아졌다.

하지만 경기장 밖에서 일으킨 사고를 극복하지는 못했다. 팬들은 여전히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2016년 12월 음주 사고를 일으킨 강정호는 아직 일어서지 못했다.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강정호는 미국 취업비자를 받지 못해 2017시즌을 통째로 날렸다.

2018시즌 그의 행보도 불투명하다.

부상은 노력으로 극복할 수 있지만, 비자 문제와 싸늘한 여론은 아직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강정호는 무릎 수술을 받았던 때보다 더 오래 그라운드를 떠나 있다.

19일 광주에서 만난 강정호는 "모두 내 잘못이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 1년 동안 그라운드에 서지 못하면서 정말 많은 생각을 했다"고 고개를 숙이며 "더 나은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고 했다.

어쩔 수 없이, 가장 화려했던 기억도 떠올린다. 강정호는 "메이저리그에서 뛸 때 '출근 시간에 강정호 선수의 기록을 확인한다'는 한국 팬들의 응원을 받았다. 그때가 그립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강정호는 여전히 미안하고 불안한 마음속에 다시 배트와 글러브를 잡는다.

강정호는 곧 도미니카공화국으로 떠나 도미니칸리그에서 뛴다. "강정호가 꼭 필요하다"는 피츠버그 구단이 주선한 자리다.

다음은 강정호와 일문일답이다.

-- 어떻게 지내고 있나.

▲ 매일 오전 8시 30분∼9시 사이에 일어나서 함평으로 이동해 훈련한다. 오후 3시쯤 광주로 돌아와 웨이트 트레이닝을 한다. 오후 5시쯤 훈련이 끝난다. 틈틈이 리틀야구단과 독립리그팀(저니맨 야구단)에서 훈련했다. 나름 바쁘게 지냈다.

-- 야구를 시작하고서 가장 오랜 기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 기분이 이상했다. 다들 열심히 경기하고 있는데, 나는 훈련만 하고 있으니 답답한 마음이 있었다. 내가 큰 잘못을 했으니…. 많은 경험을 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경기를 많이 봤다. 경기가 새벽에 열려도 아침에 피츠버그 경기 결과를 확인하게 되더라. KBO리그 경기도 자주 봤다.

-- 피츠버그가 '강정호는 꼭 필요한 선수'라고 꾸준히 밝힌다. 올해 팀 성적도 좋지 않다.

▲ 구단에서 계속 도와주고 있다. 만약 다시 메이저리그에서 뛰게 된다면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내가 올해 뛰었다고 해도 성적이 얼마나 좋아졌겠나. 하지만 경기에서 패하더라도 동료와 함께 있는 게 차라리 낫다. 구단과 동료, 팬들께 모두 죄송하다.

-- 피츠버그 동료, 감독과 연락은 자주 하나.

▲ 앤드루 매커천은 한국말로 '빨리 오라'고 문자 메시지를 보낸다. 프란시스코 세르벨리, 스털링 마르테 등도 자주 연락을 준다. 클린트 허들 감독님과는 가끔 통화도 한다. '힘내라'고 위로해주신다. 허들 감독님께서 도미니카공화국에 방문하신다고 들었다. 만나면 정말 반가울 것 같다. 구단에서 보내 준 피칭 머신을 잘 활용했다. 이제 도미니칸리그에서 뛰게 되니, 이 피칭 머신을 사들여 모교에 기증할 생각이다.

-- 도미니칸리그에서 뛰게 된 것도 선수 자신에게 의미가 있을 것 같다.

▲ 생각도 못 했다. 그런데 구단에서 주선해주셨다. 내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2016년 10월 3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이후) 1년 가까이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실전 경기를 치르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시즌 초반에는 긴장감도 생길 것이다. 하지만 경기를 치르는 두려움은 없다. 야구장에선 정말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구단에서 많이 신경 써 주셨는데,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있다. 1년을 쉰 것에 대한 부담도 있다. 훈련은 열심히 했다. 정말 잘하고 싶다.

-- 비자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

▲ 당장 내년 시즌에 어떻게 될까 하는 걱정은 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최선을 다하면서 기다려야 한다. 도미니카공화국에서는 야구만 할 생각이다. 내가 이런 상황에 놓인 건, 모두 내 책임이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 더 좋은 사람이 되고자 노력하겠다.

-- 지난해 일으킨 음주 사고로 팬들의 실망감이 컸다. 앞서 두 차례 더 음주 단속에 걸린 것도 팬들에게는 충격이었을 것이다.

▲ 다신 그런 잘못을 하지 않겠다. 많은 생각을 하며 깊이 반성했다. '야구로 보답하겠다'는 내 말이 비판받는 것도 이해한다. 야구를 떠나면 내가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다. 그 말을 했을 때는 당연히 미국에 갈 줄 알았다. 생각이 깊지 못했다. 반성하고 있다.

-- 고맙고, 미안한 사람이 많을 것 같다.

▲ 한국에 계신 팬들, 피츠버그 팬들, 구단, 동료, 가족, 친구들 모두에게 죄송하고 감사하다. 어떻게 보답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거리에 돌아다니는 것도 두려웠다. 그래도 거리에서 만난 분들이 '힘내라'고 격려해주셨다. '젊은 사람이니까, 다시 잘하면 된다'고 말씀해주신 분도 계신다. 그런 응원을 받으니 더 반성하게 된다.

-- 리틀야구, 독립리그 팀에 재능기부도 했다.

▲ 처음에는 두려웠다. 내 상황이 이러니, 창피하기도 했다. 그런데 막상 가니까 학생들이 반겨줬다. '아이들이 이렇게 좋아하는데 내가 무슨 일을 했나'라는 생각도 했다. '이제부터라도 좋은 본보기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 가장 그리운 게 무엇인가.

▲ 팬들의 응원이다. 또 동료와 함께 뛰며 승리를 일구는 기분. 메이저리그에서 뛸 때 '출근 시간에 강정호의 경기 결과를 확인한다'는 한국 팬들의 응원을 받았다. 정말 기분이 좋았다. 미국에서 홀로 생활하며 힘든 부분도 있었지만, 재밌게 생활했다. 그 시절이 그립다.

-- KBO리그 출신 한국인 야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 2015년 처음 미국에 갔을 때는 '마이너리그에서라도 뛰겠다'는 각오도 했다. 주전 선수들이 부상을 당하고, 단장님과 감독님이 믿어주셔서 내 생각보다도 빠르게 자리 잡았다. '메이저리그가 수준이 높긴 하지만, 메이저리거도 나와 같은 사람이다. 내가 못할 게 없다'는 자신감도 생겼다. 실제로 내가 최고는 아니었지만 '내가 최고'라고 주문을 외우며 그라운드에 섰다. 외국인 선수지만 주눅이 들지 않으려고 했다. 이런 자신감이 성적으로 이어진 것 같다.

-- 다시 기회가 온다면 2015·2016년처럼 할 수 있을까.

▲ 몸은 정말 좋아졌다. 작년까지만 해도 무릎 통증이 있었는데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수비 훈련도 강도 높게 했다. 훈련 영상을 피츠버그 구단으로 보내 피드백을 받기도 했다. 다시 메이저리그에서 뛸 수 있다면 1년 공백의 부담은 있겠지만, 첫해보다는 나을 것 같다. 그때보다는 미국 생활이 어떤 건지 아니까, 조금 편하게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더 나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항상 가지고 뛰겠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