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샤워실 주부, 팔 들더니 '예상밖 행동'

  • Published : Sept 13, 2017 - 17:01
  • Updated : Sept 13, 2017 - 18:21

지난 35년간 보관된 소중한 장면들이다.
 

(사진=유튜브 캡처)

온라인커뮤니티에 누군가 1982년도분 CF를 소개했다.

지금도 그 미모가 눈부신 배우 김창숙씨도 보인다. 김씨는 비누제품을 선전하고 있었다.

욕조에서 아이의 볼기를 찰싹 때리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김씨는 지난 67년 극장용CF를 통해 연예계에 입문했다. 대학 1년 때의 일이다.

(9' 26" 지점 / 출처=유튜브, MBC)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