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모 여성의원, 학교파업자 향해 "미친X" 발언 시비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가 파업노동자들을 향해 "미친X들"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10일 알려지며 논란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원내수석부대표를 향해 "당장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지난달 29일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정책회의에서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는 학교 급식노동자들의 파업과 관련해 "헌법 정신에 따른 노동자의 권리지만, 아이들의 밥 먹을 권리를 해치지 않는 방향으로 권리주장을 해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SBS 기자가 이 원내수석부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해당 사안을 묻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미친놈들"이라고 표현과 함께 "그냥 밥하는 동네 아줌마들이다. 별 게 아니다.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냐"는 답변을 들었다는 것이다.

SBS 기자가 해당 발언을 지난 9일 취재파일을 통해 공개하자 인터넷상에서는 "지탄받아 마땅한 막말"이라는 등 네티즌들의 비판이 쇄도했다.

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민의당은 이 원내수석부대표의 노동자 비하 발언을 묵과하지 말고 당장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 개인 발언으로 치부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도 "노동자의 절박함을 저급한 쌍욕으로 훼손했다"며 "국민의당은 이 원내수석부대표의 천박한 노동관에 동조하지 않는다면 당장 대국민 사과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이와 관련,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학교 급식파업과 관련해 학부모들의 분노와 격앙된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하고, 아이를 둔 학부모로서 아이들의 급식 질이 형편없어지고 있는 문제에 분개하면서 나온 얘기"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비정규직의 어려움을 충분히 공감한다. 다만 문제를 정확히 직시하고 급식재료비 예산 삭감방지나 직무급제 도입, 사회안전망 등 현실적 해법을 찾자는 취지였음을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정식인터뷰가 아닌 사적인 대화를 여과 없이, 당사자 입장을 확인하지 않고 보도한 SBS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유가 어찌 됐든 사적인 대화에서지만 그로 인해 상처를 입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가 있다면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