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경기 아파트 9층 추락 4세여아 '생존'

만 4세 여자아이가 아파트 9층에서 추락하고도 가벼운 찰과상에 그친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9일 오후 6시 30분께 경기도 수원시 우만동의 15층짜리 아파트 9층에서  A(4)양이 자신의 집 베란다 창문을 통해 아래로 떨어졌다.

A양은 어머니가 한눈을 파는 사이 발판을 이용해 베란다 창문에 올라갔다가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다행히 A양은 화단에 떨어지면서 얼굴에 찰과상만 입었다. A양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락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해 큰일이 난 줄 알았는데, 마치  기적처럼 아이가 생존해 있었다"며 "최근 많은 비로 땅이 부드러워져 크게 다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