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단독] 법무부, 외국인강사 의무적 에이즈 검사 폐지

 법무부는 국내에 들어오는 원어민 교사만을 대상으로 하는 의무적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검사를 폐지했다고 7일 밝혔다.

코리아헤럴드가 법무부에 확인한 결과에 따르면, 비자 규정을 지난 3일 관보에 고시함에 따라 회화지도(E-2) 비자를 가진 원어민 교사들이 외국인등록 신청 시에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채용신체검사서에 에이즈검사 항목이 폐지됐다. 

외국인 교사에 대한 차별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해당 규정이 폐지되기 전까지 E-2비자 대상 원어민 교사는 의무적으로 약물검사 및 에이즈 감염여부 검사를 받아야 했다. 



UN에이즈(UNAIDS)의 아시아태평양지역지원팀 소장 이먼 머피는 이번 개정이 “한국에서 에이즈 감염 환자들을 향한 어떠한 차별이 없다는 것을 보장하는 큰 발전”이라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지난 2009년 지방 한 초등학교의 원어민 보조교사 A 씨가 해당 조치를 중단해 달라는 취지의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한 지 8년 만의 일이다.

뉴질랜드 출신의 A씨는 계약 연장 제의를 받았으나 에이즈와 성병, 마약검사를 받아야한다는 조건이 붙었다. A씨는 ‘외국인에게만 적용되는 검사는 받지않겠다’며 검사를 거부했다가 결국 재계약을 하지 못했다.

2015년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는 한국 정부가 외국인 강사를 고용하거나 재계약할 때 에이즈와 성병 검사 결과지를 의무적으로 제출토록 한 것은 인권 침해라며 한국정부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지난해 9월 국가인권위원회는 정부에 E-2 비자 대상 원어민 교사에 대해 의무적으로 약물검사 및 에이즈 감염 여부 등을 확인하는 관행을 중단한 것을 권고했다.

코리아헤럴드=폴 케리 수석카피에디터/옥현주 기자 (laeticia.ock@heraldcorp.com)


[Exclusive] Korea scraps mandatory HIV tests for English teachers


A controversial requirement for HIV testing of foreign language teachers has been scrapped, government officials confirmed to The Korea Herald on Thursday, almost 10 years after it was introduced.

Testing for HIV and drugs began in 2007 in response to pressure from citizens groups angered partly by a website on which teachers bragged about debauchery and the news that pedophile Christopher Paul Neil had taught in Korea.

The Justice Ministry confirmed that a revision to visa regulations on July 3 removes the requirement for HIV testing when renewing or issuing E-2 visas.

“This is a big step toward ensuring that there is zero discrimination towards people living with and affected by HIV in the Republic of Korea. We welcome this excellent development,” said Eamonn Murphy, director of UNAIDS Asia-Pacific Regional Support Team.

Choi Won-seok, director of human rights affairs at the Foreign Ministry, said that the change involved a number of related government bodies, including the Education Ministry, so that HIV testing would also not be required as a part of contracts with state education authorities.

He said the change was made in response to concerns raised from various sectors, including the UN and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In May 2015, the UN’s Committee on the Elimination of Racial Discrimination told Korea to remove visa requirements for HIV testing, after a teacher filed a complaint to the commission. The teacher said her contract was canceled because she had refused to take a repeat HIV test.

In September last year,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backed up the ruling -- the first CERD decision based on a case from Korea.

 By Paul Kerry (paulkerry@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