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공공분야 모든 웹사이트서 '액티브 엑스' 없앤다

2020년까지 공공분야의 모든 웹사이트에서 '액티브 엑스(ActiveX)'가 사라진다.

새 정부에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박광온 대변인은 6일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기자실 정례브리핑에서 이런 방안을 국정과제로 선정해 추진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하반기 공공분야에서 액티브 엑스 사용현황 실태조사를 실시, 이 결과를 바탕으로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박 대변인은 "내년부터 2020년까지 연차적으로 제거 작업을 시행할 것"이라며 "불가피한 경우에는 대체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액티브 엑스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웹 브라우저인 인터넷 익스플로러에 특화된 기술로, 크롬 등 다른 브라우저에서는 작동되지 않아 국민의 불편을 초래해 왔다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대선 때인 지난 3월 2일 서울 구로구 G-벨리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ICT 현장리더 간담회'에서 "정부가 관리하는 모든 사이트에서 액티브엑스는 물론 일체의 플러그인을 모두 제거하는 노플러그인(No-plugin) 정책을 관철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박 대변인은 "특히 액티브 엑스는 악성 코드 감염, 프로그램 간의 충돌, PC 재부팅 등의 많은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공기관에서 이를 제거해 다양한 웹 브라우저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이용자의 불편이 최소화될 것"이라며 "전자정부서비스의 보안이 강화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