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동양인 여성, ‘페티쉬’ 살인 의혹...美 일리노이

By 임정요

Published : July 5, 2017 - 11:55

    • Link copied

일리노이 대학교에 재학 중인 중국계 학생 잉잉 장(Yingying Zhang ㆍ26)의 실종에 물리학과 대학원생 브렌트 크리스챤센 (Brendt Christensenㆍ28)이 용의자로 지목됐다.

크리스챤센은 인터넷에서 ‘사람을 납치하는 법’에 대한 정보를 검색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AP) (사진=AP)

데일리메일의 2일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챤센이 접속한 이 모종의 사이트는 5백만 명 가입자를 가진 ‘섹스 페티쉬’ 사이트이다.

크리스찬센은 이 사이트의 “납치를 계획 중이다”는 온라인 포럼에서 납치 도구 등을 찾아본 것으로 알려졌다.

잉잉 장은 지난 6월 실종됐다.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수사팀은 피해자가 사망했을 것이라 짐작하고 있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