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야간 주차장서 고급차 탄 여성 노린 납치범들

 지난 24일 경남 창원에서 발생한 '골프연습장 40대 주부 납치 사건'에서 피의자들이 '여성'과 '주차장'이란 공간을 노렸다는 점에서 많은 시사점을 던져준다.

경찰과 범죄 전문가들은 범죄 취약 공간·대상인 주차장과 여성에 대한 안전환경 정책이 여전히 미흡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범행 당일인 24일 오후 2시 25분께 심모(29)씨 등 피의자 3명은 창원시 한 골프연습장 주차장에 도착해 범행대상을 물색하기 시작했다.

오후 5시께 주차장에 A(47·여)씨가 아우디 A8을 몰고 와 내리는 모습을 본 이들은 A 씨를 납치하기로 했다.

시가 1억2천만원이 넘는 고급 외제차를 혼자 몰고 다니는 '사모님'이라면 돈이 많을 것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이들은 A 씨 차량 옆에 자신들이 몰고 온 스포티지를 댄 뒤 A 씨를 기다렸다.

오후 8시 30분께 A씨가 골프를 끝낸 뒤 자신의 차량으로 돌아오자 심 씨는 "저기요"라고 A씨를 자신들의 차량으로 불러 납치했다.

이후 심 씨는 A 씨를 납치한 상태에서 친척 형(31)과 함께 자신들의 차량을 몰고 경남 고성군으로 향했다.

친척 형의 여자친구인 강모(36)씨는 경찰 추적을 피하고자 A 씨 차인 아우디를 몰고 방향이 다른 창원 의창구로 이동했다.

경찰에 검거된 심 씨는 "A씨가 혼자 고급 외제차인 아우디 A8에서 내리는 모습을 보고 돈이 많을 것 같다고 판단돼 납치했다"고 진술했다.

A 씨는 키 157㎝가량에 다소 마른 체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이 아닌 건장한 남성이었거나 일행과 함께 있었다면 납치되지 않았을 수도 있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사회에서 경우에 따라 여성이 여전히 '잠재적 범죄 대상'으로 지목되는 현실을 보여준 셈이다. (연합)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