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김설우의 고독함을 이해...몰입”

kh close

 

Published : 2017-05-18 17:52
Updated : 2017-05-18 17:52

국정원 고스트 요원에서 훈훈한 대학선배 역할까지, 배우 박해진의 캐릭터 변신은 끝이 없다. 

박해진은 요즘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에서 국정원 최고의 고스트 요원 김설우와 영화 ‘치즈인더트랩’(치인트)에서 유정으로써의 연기에 한참 몰입 중이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18일 코리아헤럴드는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황지선 대표와의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 대표는 박해진의 근황과 함께 영화 ‘치인트’에 대한 소식도 전했다.

황 대표는 박해진이 ‘김설우가 왜 그런 행동을 할까?’라고 고민하며 여러 방향으로 캐릭터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설우와 유정이 다른 캐릭터이지만 내적 ‘고독함’을 이해해 ‘치인트’에서도 역할에 더 충실해졌다고 귀띔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황 대표는 두 캐릭터 모두 박해진의 연기력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영화 ‘치인트’는 17회차 촬영이 끝난 상황으로, 6월 말 경 크랭크 업 할 예정이다. 황 대표는 ‘치인트’가 로맨스 영화인 만큼 올해 크리스마스 혹은 늦어도 내년 상반기에 개봉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색채감이 다양한 CG가 들어간 이번 영화는 남녀간의 소통법에 초점을 두고 감상하면 공감 할 수 있을것이라며 감상 팁 또한 전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박해진은 내달부터 진행되는 2017 아시아 팬미팅 투어 ‘진스 하우스 파티’ (Jin’s House Party) 준비로도 더 바빠질 예정이다.

박해진은 아시아 투어의 첫 번째 행선지로 6월 24일 홍콩을 택했다. 이후 태국과 일본 팬미팅을 열 계획이며 대만과 싱가포르에서도 팬미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맨투맨’ 차기작으로 지난 12일 드라마 ‘사자’ 출연에 확정하며 미스터리 로맨스 추리극에서 네 명의 각기 다른 캐릭터를 연기할 예정이다.

코리아헤럴드 지예은 인턴기자 (yeeunji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