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5.18 유족 ‘눈물의 포옹’ 위로

  • Published : May 18, 2017 - 16:50
  • Updated : May 18, 2017 - 16:50
문재인 대통령이 눈물을 흘리며 5.18 민주화 운동 유가족을 포옹해, 위로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 참여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 주관의 기념사 후에 진행된 추모 행사서, 유가족 김소형(37) 씨는 ‘슬픈 생일’이라는 제목으로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했다. 김씨의 아버지는 1980년 5월18일 김씨가 태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에 가는 길에 희생을 당했다.

추모객은 물론, 문 대통령 역시 낭독을 듣고 눈물을 흘렸으며, 김 씨를 포옹하며 위로했다.

문 대통령의 따뜻한 위로에 온라인 상에서도 누리꾼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감동에서 그치지 않고 역사를 바로 세웠으면 좋겠다”, “아프고 또 아름다운 위로다”, “(문 대통령이) 아버지의 마음으로 (유가족을) 안아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여야 정치인들은 이날 9년 만에 손을 맞잡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문 대통령이 취임 직후, 이 노래를 제창하라는 지시를 내렸기 때문이다. 노래가 끝나고 나서, 일부 정치인들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