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llywood raids bookshelves in search of good stories

‘목욕탕 미팅’ 미혼 남녀 심쿵…성공률 40%

kh close

 

Published : 2017-03-17 09:44
Updated : 2017-03-17 10:26

목욕탕 짝짓기 이벤트가 열려 온라인 상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일본 시가현 요우카이치에서 목욕탕 미팅을 진행해 남녀 12명이 참가하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고 16일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미팅은 과거 일본의 궁중 행사를 일부 재현한 것으로, 참가자들은 각각 남탕, 여탕에 머문 채 상대 목소리만 듣고 매력을 어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진=시가현 요우카이치
이날 참가자 중 실제로 커플이 된 비율은 40%에 달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한편, 이번 행사를 기획한 무츠 사토시씨는 “눈에 보이는 것만 가지고 평가하지 말고 대화를 통해 느끼는 감각적인 부분을 부각시키려고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