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저 사람 아는데!" J씨 외침서 시작된 '이건희 동영상'

검찰, 계획적·장기적 범행에 배후 의구심…핵심주범 3명은 구속

kh close

 

Published : 2017-03-16 09:49
Updated : 2017-03-16 09:49

"어! 나 저 사람 아는데!!"

경기도 남부의 한 주택가. TV를 보던 중국 국적 여성 J(30)씨가 소스라치게 놀라 소리를 질렀다. 화면을 향해 뻗은 J씨 손가락 끝엔 이건희(75) 삼성그룹 회장의 얼굴이 있었다.

"그게 무슨 소리야?" 옆에 있던 남자친구 이모(38)씨가 J씨를 거듭 채근했다. 고민하던 J씨는 입을 열었다. "저 사람 집에 가서 마사지해준 적이 있어요…." 결코 드러나선 안 되는 대한민국 재계 권력자의 위험한 비밀이 발설되는 순간이었다.

'이건희 동영상'의 이면엔 타락한 도덕성, 왜곡된 성문화, 이를 악용해 한 몫을 챙기려는 흑심이 어지럽게 뒤섞여 꿈틀댄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조사부(이정현 부장검사)는 최근 J씨를 소환해 이 같은 영상 촬영의 전후 사정을 확인했다.

(사진=연합뉴스)

영상의 실체가 아직 명확히 규명되진 않았지만, 현재까지 드러난 정황을 볼 때 배후 세력이 있을 것으로 의심된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 "마사지를 해주면 500만원을 준다 해서 갔다"

16일 검찰 안팎의 말을 종합하면 동영상 사건은 2011년께 J씨가 한 여성의 전화를 받으며 시작됐다. "마사지를 해주면 500만원을 준다"는 솔깃한 제안이었다. 특별한 직업이 없던 J씨는 반신반의하면서도 이를 수락했다.

여성은 날짜와 시간을 지정해 서울 강남의 한 미용실로 오라고 했다. 미용실에 도착한 J씨는 전화를 받은 사람이 자신을 제외하고도 3∼4명이 더 있다는 걸 깨달았다. 이들은 미용실에서 단장을 마친 뒤 준비된 차에 올라탔다.

차량이 멈춘 곳은 인근의 고급 빌라였다. J씨는 여성들과 이곳에서 한 노인에게 '마사지'를 했다. 일이 마무리된 뒤 그와 여성들은 각각 500만원이 담긴 봉투를 받고 빌라 밖으로 이동했다.

J씨는 당시 노인이 누군지 알지 못했다고 한다. 2011년 중국에서 입국한 그는 한국 사정엔 그리 밝지 못했던 거로 보인다. 이에 TV에 노인의 얼굴과 함께 삼성그룹 회장이란 신분이 나오자 깜짝 놀라 비명에 가까운 소리를 내뱉은 것이다.

일이 커진 건 이 사실을 이씨가 '마약 친구' 선모(46)씨에게 떠벌리면서부터다. 선씨는 CJ그룹 계열사에 다니던 형(56)에게 말을 다시 옮겼고, 이후 선씨 형제가 "큰돈을 벌 수 있다"며 촬영 계획을 내놨다는 게 이씨와 J씨의 공통된 주장이다.

이들은 금품 분배 비율 등을 정하고 구체적인 준비에 착수했다. 선씨 형제는 몰래카메라를 구입해 J씨에게 건넸다. J씨는 가방에 카메라를 넣고 2013년까지 5차례에 걸쳐 이 회장의 행동을 촬영했다. 그때마다 500만원이 손에 쥐어졌다.

J씨는 다만 검찰에서 "이 회장 측의 누가 연락을 해왔는지 기억하지 못한다. 왜 나를 택했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6차례에 걸친 '만남' 동안 동행한 다른 여성 중 아는 얼굴은 없었다고 잡아뗐다.

영상을 확보한 선씨 형제는 삼성 측을 접촉해 약 5억원에 달하는 금품을 뜯어낸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이 중 1억∼2억원 가량이 이씨와 J씨의 몫으로 전달됐다고 한다.

◇ '거대한 배후' 쫓는 검찰…상속분쟁 중이던 CJ측 의심

다만, 이들의 진술은 신빙성을 따져봐야 한다는 게 검찰 입장이다. 무엇보다도 이들 일당이 극소수만 알 수 있는 이 회장의 은밀한 사생활에 '우연히' 접근해 영상까지 촬영했다는 말은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것이다.

엄청난 위험을 떠안을 게 뻔한데도 '한번 찍어보자'는 식으로 계획을 짰다는 진술도 설득력이 떨어진다. 이들이 이 회장 측에 접근한 과정, 2년에 걸친 범행 경위 등 불리한 정황을 숨기고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검찰이 배후를 추적하는 이유다.

검찰은 사건 당시 이 회장과 친형 이맹희 전 CJ그룹 명예회장이 극심한 상속분쟁 중이던 점을 주목한다. 이에 CJ 이재현 회장의 비자금 관리인으로 지목된 성모 부사장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는 등 선씨 형제 뒤의 CJ 측 그림자를 쫓고 있다.

다만, CJ 측은 이들의 범행은 회사와 무관하며, 이들이 오히려 삼성에 금품을 뜯은 이후 CJ 역시 협박했다고 주장한다. 이씨와 함께 구속된 선씨 형제는 현재 입을 닫은 상태다. 형 선씨는 CJ제일제당 부장으로 계속 근무하다 최근 구속 직후 퇴사했다.

한편, 검찰은 동영상에 나오는 빌라의 전세 계약자 김인(68) 삼성SDS 고문을 불러 조사하는 등 이 회장 측을 향한 수사 역시 줄기를 뻗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