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최순실 이권 위해 나섰나…정황 포착

kh close

 

Published : 2017-03-16 09:43
Updated : 2017-03-16 17:27

검찰의 조사를 앞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최순실씨의 이권을 위해 직접 나섰다는 정황이 드러났다고 노컷뉴스가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 전 수석이 최씨의 부탁을 받고 민간기업 스포츠토토가 주관하는 사업 중 하나인 빙상단을 직접 조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소속의 한 관계자는 검찰에 “하정희 순천향대 교수가 빙상단에 대한 불만을 최씨에게 말했고, 최씨가 이를 우 전 수석에게 부탁해 빙상단에 대해 조사를 하게 했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이라면 그동안 최순실이 누군지 모른다고 말해왔던 우 전 수석이 최씨를 위해 직권을 남용한 셈이 된다. 

이와 관련 특수본은 우 전 수석과 스포츠토토 사업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수사를 나설 예정이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