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인 박근혜, 곧 아플 예정”…예언 적중하나

kh close

 

Published : 2017-03-14 09:14
Updated : 2017-03-14 09:21

방송인 김어준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곧 아플 예정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아프다는 핑계로 검찰 조사를 피하려고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전 대통령은 현재 민간인 신분으로 불소추 특권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일반인들과 마찬가지로 앞으로 검찰 소환이나 압수수색에 응할 수 밖에 없다. 

앞서 대표적인 친박계 조원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사저 방문하고 나서 “대통령께서 다리, 발목 등을 다치셨다”고 전한 바 있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