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중상 입은 환자 옮기는 중 또 교통사고..끝내 사망

 "우리는 환자를 이송하고 구하는 일이 먼저이기 때문에 당연한 일을 했을 뿐입니다."

환자 이송 중 교통사고로 구급차가 전도됐는데도 다친 몸을 이끌고 환자에게 연신 심폐소생술을 한 119구급대원들에게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오후 5시 25분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한 교회 인근 사거리에서 119구급차와 강모(54·여)씨가 몰던 스포티지 차량이 충돌했다.

서로 다른 방향으로 주행 중이던 구급차와 강씨의 차량은 빠른 속도로 부딪혀 충격이 컸다. 

(123rf)
(123rf)


구급차는 사고 충격으로 전도돼 이송 중이던 환자 이모(55·여)씨는 물론 함께 타고 있던 구급대원 4명도 크게 다쳤다.

사고를 당한 김모(36·여) 소방장과 이모(43·여) 소방장은 본인들의 부상은 안중에 없는 듯 환자 이씨를 다급히 차량에서 꺼냈다.

이씨는 사고 현장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네거리에서 시내버스에 치여 이미 중상을 입은 상태였다.

두 차례 사고를 당한 이씨는 맥박이 잡히지 않고 호흡도 없어 위독했다.

김 소방장 등은 자신들도 어깨와 머리를 다쳤지만 '환자를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통증도 잊은 채 이씨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심폐소생술은 이씨가 워낙 위독한 상태였기 때문에 구급차가 옆으로 쓰러진 도로 위에서 이뤄졌다.

사고 현장에는 깨진 구급차 부품과 앞유리가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

두 소방관은 아스팔트 바닥에 무릎을 꿇고 이씨 가슴을 연신 두 손으로 압박했다.

그렇게 5분이라는 시간이 흐른 뒤 다른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했다.

김 소방장 등은 이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기고 나서야 상처를 치료받았다.

소방관들의 노력에도 두 차례 사고를 당한 이씨는 숨을 거뒀다.

김 소방장은 "소방대원으로서 환자를 살려야겠다는 생각으로 온 힘을 다했지만, 환자를 살려내지 못해 안타깝다"며 "도로에서 환자 생명을 다루는 구급차의 사이렌 소리가 들리면 번거롭더라도 길을 양보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