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지구상 가장 오래된 37억년전 화석 그린란드서 발견

지구 상에서 가장 오래된 37억년 전의 화석들이 그린란드에서 발견됐다고 호주연구팀이 밝혔다.

호주 울릉공대학 앨런 너트먼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1일 과학 학술지 네이처를 통해 그린란드의 오지에서 37억년 된 스트로마톨라이트(stromatolite) 화석을 찾아냈다고 소개했다. 스트로마톨라이트는 박테리아 남조류 집단이 층을 이룬 퇴적 구조로 되어 있다.


 (Allen Nutman/University of Wollongong via AP)
 (Allen Nutman/University of Wollongong via AP)


연구팀은 이번 발견이 지구 생명체의 시작을 이해하는 것뿐만 아니라 화성 생명체의 흔적을 찾고 있는 우주생물학자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너트먼 교수는 지난 30년 이상 그린란드 남서부의 이수아(Isua) 지역을 찾아 고대 암석 형성 과정을 조사해 왔으며 최근 만년설이 녹아 그 모습을 드러낸 이 화석들을 발견했다고 호주 ABC 방송은 전했다.

현재 화석기록으로 남아 있는 가장 오래된 생명체의 흔적은 호주 서부의 필바라에서 발견된 34억8천만년 전 스트로마톨라이트 화석이다. 이에 따라 지구 초기 생명체의 존재 시기를 2억2천만년 정도 거슬러 올라갈 수 있게 됐다.

너트먼 교수는 "고대 생명체에 대한 분명한 증거를 직접 맨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것과 함께 37억년 전에도 미생물 생명체는 이미 다양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이번 화석 발견에 의미를 부여했다.

지구는 약 46억년 전에 형성됐으며, 소행성의 잇따른 충돌이 끝나고 난 약 40억년 전에 생명체가 처음 출현하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번 연구에는 울릉공대학을 비롯해 호주국립대학(ANU)과 뉴사우스웨일스대학(UNSW) 연구자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