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최연소 세계일주 단독비행 호주 18세 "또래에 자극 주려고"

By 김윤미

Published : Aug. 29, 2016 - 11:46

    • Link copied

"또래 친구들에게 목표를 설정하고 성취하도록 자극을 주고 싶었어요."

호주의 18살 청년이 단발 엔진의 경비행기를 이용해 세계일주 단독비행에 성공하면서 이 부문 세계 최연소라는 명예를 얻었다.

퀸즐랜드주에 사는 라클런 스마트는 친구와 가족 등 수백 명이 환영하는 가운데선샤인 코스트의 마루치도 공항으로 지난 27일 안전하게 귀환했다고 호주 언론들이 29일 전했다. 지난달 4일 이 공항을 떠난 지 54일 만이다.

(Facebook @Wings Around the World) (Facebook @Wings Around the World)


경비행기 시러스(Cirrus) SR22 기종을 이용했으며 4만5천㎞ 이상을 나는 동안 15개국 24곳에 들렀다. 영국의 친척 집을 찾았고 도버의 하얀 절벽 위를 날았다. 프랑스 칸 해안에서는 파티도 했다.

스마트는 현재 나이가 18살 7개월 21일로, 2년 전 미국 청년 맷 거스밀러가 세운 19살 7개월 15일의 최연소 기록을 1년 앞당겼다.

스마트는 어린 시절 엄마가 비행기 이륙 장면을 보여주려고 공항에 데려가곤 하면서 비행에 관심을 두게 됐다. 또 TV 프로그램에 나온 호주 비행사 라이언 캠벨의 세계일주 비행담을 듣고 자신도 같은 목표를 갖게 됐다.

이번 비행이 명예를 얻고자 한 일이 아니며 또래 젊은 친구들에게 영감을 주기 위해서 한 일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젊은이들에게 자신의 목표를 세우고 성취하도록 메시지를 주고 싶다고 생각해 왔다"며 "한 번 사는 인생인 만큼 밖으로 나가 꿈을 좇아야 한다"라고 힘줘 말했다.

이번 비행이 순조로웠던 것만은 아니었다. 사우디아라비아 상공을 비행할 때는 5시간이나 난기류에 시달렸고 인도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서는 항공관제 당국

과 문제가 생겼다. 캘리포니아와 하와이 사이 허리케인으로 인해 비행이 24시간 늦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스마트는 "극복하지 못할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또 가족들과 친구, 지역사회뿐만 아니라 이전에 만난 적이 없는 세계 곳곳의 사람들로부터 받은 성원은 믿기 어려울만큼 대단했다고 덧붙였다.

스마트는 현재로는 비행을 예정한 것이 없지만 쉬면서 다음 계획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