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OK and household debt (한은과 가계 부채)

The market is focusing on the latest data of outstanding loans to households as of December 2015, to be released by the Bank of Korea on Wednesday. The nation’s combined household debt set an all-time high of 1.16 quadrillion won ($943 billion) as of September 2015, and is estimated to have reached a fresh record during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번역]
수요일 한국은행이 발표할 2015년 12월 현재 가계 부채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계 부채는 2015년 9월 사상 최대인 1160조원을 기록했으며 지난 해 4분기에 다시 기록을 갈아치웠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번역]

Some analysts are interested in seeing whether household debt has surpassed the 1.2-quadrillion won mark on the back of active, last-ditch bank mortgages issued to consumers in the October-December period. Household debt has continued to surge -- 964 trillion won at the end of 2012, 1.01 quadrillion won at the end of 2013 and 1.08 quadrillion won at the end of 2014.

[번역]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지난해 4분기의 적극적 주택담보대출로 인해 가계 부채가 1200조원을 돌파했는지의 여부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가계 부채는 2012년 말 964조원, 2013년 말 1010조원, 2014년 말 1080억원으로 계속 급증하고 있다.
[/번역]

BOK officials have expressed concerns about the snowballing debt. This is paradoxical as the central bank has fueled its growth by continuously lowering the benchmark interest rate between 2014 and 2015 -- from 2.5 percent to the record-low of 1.5 percent.

[번역]
한은 관계자들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부채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2014-2015년 한은이 기준금리를 2.5%에서 사상 최저인 1.5%로 지속적으로 인하하며 부채 증가를 부채질 했으므로 역설적인 일이다.
[/번역]

Despite the seriousness, one of the seven rate-setters of the BOK’s Monetary Policy Committee sought one more cut during the committee’s monthly gathering last week. And more and more analysts are predicting a cut to 1.25 percent during the next meeting, slated for March 10.

[번역]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한은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중 1명은 지난 주 월례 회의에서 또 한번의 인하를 모색했다. 그리고 점점 더 많은 애널리스트들이 3월 10일 회의에서 금리를 1.25%로 인하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번역]

Supporters of a rate cut once again say that recently enhanced lending regulations, set by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could offset a further monetary easing. They claim the stimulus drive to induce active consumer spending is more urgent for the nation’s economy.

[번역]
추가 금리 인하 지지자들은 최근 금융위원회가 강화한 대출 규제가 추가 통화 완화를 상쇄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활발한 소비자 지출을 유도할 경기부양 드라이브가 국가 경제에 더 시급하다고 말했다.
[/번역]

But it is hard to agree with the rate cut cohorts when we contemplate the critical ratio of household debt to national disposable income, which recently surged to 164.2 percent. South Korea was ranked ninth in the ratio among 27 member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Development and Cooperation.

[번역]
그러나 최근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비율이 164.2%까지 뛰어올랐음을 감안할 때 잇단 금리 인하에 동의하기는 힘들다. 한국은 OECD 국가 27개국 중 9위에 올랐다.
[/번역]

capacity to spend due to their heavy borrowings. The government had eased the mortgage rules to vitalize the real estate market, and the households -- which were attracted to low bank rates -- are saddled with the burden of huge interest payment on housing-collateralized loans.

[번역]
이러한 수치는 국내 일반 소비자들이 막대한 대출 때문에 소비할 능력이 떨어짐을 시사한다. 정부는 부동산 시장을 살리기 위해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완화했으며 낮은 은행 금리에 끌린 가계들은 주택담보대출의 막대한 이자 상환의 부담에 허덕이고 있다.
[/번역]

In early 2014, President Park Geun-hye vowed to curb household debt gradually to bring the debt-to-disposal income ratio down 5 percentage points, compared to the 2014 figure by 2017. On the contrary, the undesirable ratio has steadily increased over the past two years.

[번역]
2014년 초 박근혜 대통령은 2017년까지 가처분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을 5%p 낮추도록 가계 부채를 점차 억제하겠다고 말했다. 오히려 지난 2년 간 이 달갑지 않은 비율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번역]

A worrisome point is that the government or BOK might try to soothe the public by highlighting possibly relaxed pace in the household loan growth thanks to the financial regulator-led tough mortgage guidelines this year. Worries are particularly aggravating ahead of the April 13 general elections, as the government and ruling Saenuri Party might not want a drop in apartment prices, which spiked last year, buoyed by rate cuts. Property prices have been picked as one of the few significant factors to appeal voters.

[번역]
우려되는 것은 정부나 한은이 금융위가 주도한 올해 주택금융대출 가이드라인 강화 덕분에 완화된 듯한 가계 부채 증가세를 부각시켜 국민들을 달래려 할 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정부와 여당이 지난 해 금리 인하로 급등한 아파트 가격 하락을 원치 않을 수도 있으므로 4.13 총선을 앞두고 우려가 특히 악화되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어필할 몇 안 되는 중요 요인 중 하나로 부동산 가격은 오르고 있다.
[/번역]

Any failure or delay in implementing an appropriate monetary policy could impair the nation’s GDP and growth potential, and the BOK should be held accountable for playing a key role in pumping up household debt.

[번역]
적절한 통화 정책 이행의 실패나 지연은 GDP와 성장 잠재력을 저해할 수 있으며 한은은 가계 부채 증대에 있어 핵심적 역할을 한 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
[/번역]

Ultimately, Korea has no choice but to raise interest rates amid the U.S. Federal Reserve’s monetary tightening. So the urgent task of the government and central bank should be to soft land the debt by shunning rapid hikes. Belated hikes after tolerating the situation for more months could invite en masse insolvency of households.

[번역]
결국 한국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긴축에 따라 금리를 인상할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정부와 한은의 시급한 과제는 급격한 금리 상승을 피해 부채를 연착륙시키는 것일 것이다. 수개월 간 상황을 용인한 후의 뒤늦은 금리 인상은 가계의 집단 지불 불능 사태를 초래할 수도 있다. (코리아헤럴드 02월22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