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HAAD disputes (사드 논쟁)

NIMBYism, or not-in-my-backyard syndrome, is everywhere in the world. But in Korea, it is often exacerbated by political and ideological factors, as seen in the cases of the construction of nuclear waste storage facilities and naval bases.


[번역]
님비 증후군(not-in-my-backyard syndrome)은 세계 어디에나 있지만 한국에서는 핵 폐기물 저장시설, 해군 기지 건설 사례에서 보듯 정치적, 이념적 요인으로 인해 악화되기 일쑤다.

[/번역]

Usually liberals, civic activists and environmentalists join residents to fan fires of activism against key state projects. Sadly, it is very likely that we will witness the familiar scene again -- this time over the planned deployment of the advanced U.S. missile defense system, which aims to deter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threats.


[번역]
대개 진보주의자, 시민운동가, 환경운동가들은 주민들과 합세해 핵심 국가사업에 대한 행동주의의 불을 부채질한다. 유감스럽게도 이번에도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을 저지하기 위한 미국 미사일 방어체계의 배치에 대해 익숙한 장면을 보게 될 가능성이 크다.

[/번역]

Now half a dozen candidate locations for THAAD or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are mentioned by the news media. But the reports are not based on official government announcements but on speculation based on factors like the existence of U.S. military units or North Korea's missile capabilities.


[번역]
현재 사드(THAAD) 배치 후보지 6곳 정도가 언론에서 언급되고 있다. 그러나 정부의 공식 발표가 아니라 미군 부대의 존재, 북한의 미사일 능력 등의 요인을 토대로 한 추측에 입각한 보도들이다.

[/번역]

Nevertheless, politicians and civic groups in the localities mentioned as candidate sites for the THAAD battery are reacting sensitively. They cite, among other things, possible health hazards from radio waves emitted by its radar, interference with air travel and impact on the local real estate market.


[번역]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드 배치 후보지로 언급된 지역의 시민단체, 정치인들은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이들은 무엇보다도 사드 레이더에서 방출되는 전자파가 건강에 미칠 수 있는 위험성, 비행기 운행 방해, 지역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을 들고 있다.

[/번역]

Not surprisingly, politicians, ruling and opposition alike -- stand on the forefront of the opposition. The mayor of Pyeongtaek, Gyeonggi Province, the new home base of key U.S. military units, said that from the perspective of national security, he agreed with the need to deploy the THAAD battery in the country. "But 460,000 Pyeongtaek citizens and I firmly oppose the city being mentioned as a candidate site," he said. It would have been a little more persuasive had he opposed the deployment of the THAAD battery itself, like many ill-advised opposition party members do.


[번역]
여야 정치인들 모두가 반대의 선봉에 서고 있는 것은 놀랍지도 않다. 주요 미군기지들이 이전해온 경기도 평택의 시장은 국가 안보 면에서 사드 배치 필요성에 동의하지만 "평택시가 후보지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46만 평택 시민과 함께 적극 반대 의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가 경솔한 야당 의원들처럼 사드 배치 자체에 반대했더라면 좀 더 설득력이 있었을 것이다.

[/번역]

There are signs that, as in the similar past cases, rumormongers may be enjoying a heyday on the Internet and social media. Some already claimed that exposure to THAAD radio waves causes brain cancer and leukemia and can even melt down human bodies. Therefore, the U.S. military stations THAAD batteries only where there are no U.S. soldiers, so go the rumors. Their next step will be fanning anti-American sentiment.


[번역]
과거 비슷한 사례에서처럼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에서 루머 생성자들이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것 같다는 징후가 있다. 일각에서는 이미 사드 전자파에 노출되면 뇌종양, 백혈병에 걸리며 몸이 녹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미군이 사드를 미군들이 없는 곳에 배치한다는 것이다. 다음은 반미 정서를 부채질 하는 것일 것이다.

[/번역]

Considering the NIMBY syndrome, the issue could not come at a worse time: the general election is less than two months away, and few candidates are willing to endorse the plan knowing that it would threaten their chances of election. But this is a matter of death and life for the nation, and it is truly sad we don't have politicians who prioritize national interests over their own local interests, even in the ruling party.


[번역]
님비 증후군을 감안하면 사드 배치 문제는 이보다 더 나쁜 시기에 나올 수 없을 것이다. 총선이 2개월도 남지 않았으며 당선 가능성을 위협한다는 것을 알면서 이 계획에 찬성하려는 후보는 거의 없다. 그러나 이것은 나라의 생사가 걸린 문제며 여당에서조차 지역의 이익보다 국익을 우선시하는 정치인들이 없다는 것은 실로 유감이다.

[/번역]

Rep. Joo Ho-young of the ruling Saenuri Party, a three-term lawmaker whose constituency is in Daegu, one of the potential sites mentioned in the media -- showed how illogical he could be: He said that Daegu was too far away from the Seoul metropolitan area and THAAD in the city will not be effective in protecting the capital area.


[번역]
언론에서 거론한 잠재적 후보지 중 하나인 대구의 3선 의원인 새누리당 주호영 의원은 그가 얼마나 비논리적일 수 있는지 보여줬다. 그는 대구가 수도권에서 너무 멀어 사드가 대구에 배치되면 수도권 방어에 효과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번역]

Then Rep. Won Yoo-chul, the Saenuri Party's floor leader, showcased how political leaders of this country could compromise their commitment to national security for their shortsighted political gains.


[번역]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이 나라의 정치 지도자들이 근시안적 정치적 이익을 위해 얼마나 국가안보 의지를 타협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

[/번역]

Won, who was elected in Pyeongtaek, called on the Park administration to arm the South Korean military with nuclear weapons to counter North Korea's nuclear threat. This hard-liner of course backed the deployment of THAAD, until he got the news that Pyeongtaek was being mentioned as one of the candidate locations. Now he says that he does not understand why Pyeongtaek is mentioned.


[번역]
평택에서 당선된 원 원내대표는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핵무기로 무장할 것을 박근혜 정부에 요구했다. 이 강경파 의원은 물론 평택이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는 뉴스를 접하기 전까지는 사드 배치를 지지했다. 이제 그는 평택이 왜 거론되는지 이해못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번역]

This is not be something one should expect from the mouth of a ruling party leader who once headed the National Defense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These narrow-sighted, cowardly, selfish politicians are fueling the misguided NIMBY syndrome.


[번역]
이것은 한 때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낸 여당 지도자의 입에서 나올 말이 아니다. 이렇게 시야가 좁고 비겁하고 이기적인 정치인들이 오도된 님비 증후군을 부채질하고 있다.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