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aviar bill (철갑상어 식사비)

It is not rare for our public officials and executives of commercial firms to use their corporate cards for wrong purposes. Yet the case of the former CEO of Arirang TV-Radio channel leaves us speechless. Bang Suk-ho stepped down as CEO of the nation’s sole English-language channel after a series of allegations that he misappropriated company funds during overseas trips.

[번역]
공직자들이나 기업 임원들이 잘못된 목적에 법인카드를 사용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그러나 전 아리랑 TV 사장의 경우는 할말을 잊게 만든다. 방석호 전 아리랑 TV사장은 해외 출장 중 회사자금을 유용했다는 잇단 의혹으로 사퇴했다.
[/번역]

Bang visited New York in September last year, leading a team of Arirang staff who were assigned to broadcast President Park Geun-hye’s address at the U.N. General Assembly. According to news reports, he used corporate cards at posh restaurants, listing Korean government officials working at the Korea Overseas Information Service and the representative to the U.N as his companions.

[번역]
방 전 사장은 지난 해 9월 박근혜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 방송을 맡은 아리랑 직원들을 이끌고 뉴욕을 방문했다. 뉴스 보도에 따르면 그는 한국해외공보기관 관계자, 유엔 관계자를 동반자로 기재하고 호화 식당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했다.
[/번역]

In one case, he charged $930 to the corporate card at a caviar restaurant and put the names of two government officials in the expense report upon his return home. Both denied having dinner with him. Bang’s card slips also show that one day before Park made the U.N. address -- when the Arirang staff were busily preparing for the broadcast -- he visited an outlet in the suburbs of New York. The slips also had the name of a Korean official, who again denied accompanying him.

[번역]
한번은 철갑상어 식당에서 930달러를 법인카드로 지출하고 귀국해 지출 내역서에 정부 관료 두 명의 이름을 기재했다. 두 명 다 그와 저녁식사를 함께 한 일이 없다고 말했다. 방 전 사장의 카드 전표도 아리랑 직원들이 방송 준비를 하느라 바쁘던 박 대통령의 유엔 연설 전날 그가 뉴욕 교외의 아울렛을 방문했음을 보여준다. 이 전표에도 한국 관료의 이름이 있었으나 그도 동행 사실을 부정했다.
[/번역]

Then there was irrefutable evidence that Bang’s family -- wife and daughter -- was staying in New York at the same time. His daughter posted three photos with him, depicting them as a “family trip for Chuseok.” Bang said both of them came to New York separately.

[번역]
그리고 이 때 방 전 사장의 부인과 딸이 뉴욕에 머무르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반박할 수 없는 증거가 있었다. 그의 딸은 ‘추석 가족 여행’이라며 그와 함께 찍은 사진 3장을 올렸다. 방 전 사장은 두 사람이 뉴욕에 따로 왔다고 말했다.
[/번역]

Before tendering his resignation, Bang insisted that there were some mistakes in handling the card slips and expense reports on the part of the relevant staff. He also claimed that he used corporate cards for business purposes. But Bang seems to have a habit of using corporate cards for personal matters. In May last year, he made a business trip to New York, which is suspected of having been arranged in time for the graduation of his son from Duke University in North Carolina.

[번역]
방 전 사장은 사의를 표명하기 전에 출장비 정산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업무상 법인카드를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방 전 사장은 개인적 일에 법인카드를 사용하는 습관이 있었던 것 같다. 지난 해 5월 그는 노스 캐롤라이나 듀크대학에 재학 중이던 아들의 졸업식에 일정을 맞췄다는 의혹이 있는 뉴욕 출장을 갔다.
[/번역]

At a restaurant near the university, Bang charged $1,035 to a corporate card for meals he bought his son and friends. He admitted this and said he would reimburse the money. This raises the possibility that Bang, who himself earned his master’s degree and Ph.D. at Duke, arranged his trip, all paid for by his company, to celebrate his son’s graduation. This man, who taught law at college, did not have a minimum level of integrity.

[번역]
대학 인근 식당에서 방 전 사장은 아들과 아들 친구들에게 밥을 사주고 1천35달러를 법인카드로 지불했다. 그는 이를 인정하고 이 돈을 갚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듀크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딴 방 전 사장이 아들의 졸업을 축하하기 위해 회사에서 모든 비용을 대는 출장 일정을 잡았을 가능성을 제기한다. 법학과 교수였던 방 전 사장은 최소한의 청렴함도 없었다.
[/번역]

Arirang, run by public funds, is losing billions of won every year, which is why its staff are the least well-paid in the broadcasting industry, although they are highly qualified and working hard. Their chief spent company money as if he were CEO of a very profitable company, and worse still, as if it were his personal money. Bang should first offer sincere apologies to all the Arirang employees. Whether he does that or not, however, should not matter in meting out due punishment, which will be determined by the ongoing special audit by the Culture Ministry.

[번역]
공금으로 운영되는 아리랑은 내년 수십억원의 적자를 내고 있다. 따라서 직원들은 우수 인력에 열심히 일함에도 불구하고 방송업계에서 가장 짠 보수를 받고 있다. 방 전 사장은 수익성이 매우 큰 회사의 사장인양 회삿돈을 쓰고 그것도 자기 돈처럼 썼다. 방 전 사장은 우선 아리랑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 그러나 그가 사과를 하는 것의 여부가 현재 진행 중인 문체부의 특별감사가 결정할 합당한 처벌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 (코리아헤럴드 02월04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