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인도 여성, 범행 증거 위해 시동생 성기 절단

(유튜브)
(유튜브)
인도 마디야 프라데시주 시디의 30대 여성이 자신을 수차례 성폭행해온 시동생의 범행을 신고하려고 성기를 절단해 증거로 제출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2일(현지시각) 이 여성의 남편이 생업을 위해 타지로 떠난 후 세 자녀와 살고 있었으며 그 사이 시동생에게 지속적인 성폭력을 받아왔다고 보도했다.

그녀는 경찰 조사에서 성기 절단만이 성폭행을 막을 유일한 방법이라 생각했다고 고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가 신고했을 때 시동생은 이미 자살한 뒤였고 여성은 살인미수로 기소될 것으로 알려졌다.

시디 경찰 대변인 아비드 칸은 해당 사건이 “매우 드문 경우로 철저한 조사를 통해 기소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khnews@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